상단여백
HOME 뉴스 안전교통
인양 유람선, 정밀수색 위해 이동…실종 4명·사망 22명(종합2보)
11일 오후(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인근 바지선에서 헝가리 관계자들이 인양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를 고정하고 있다. 2019.6.11/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부다페스트=뉴스1) 이철 기자,서혜림 기자 = 침몰 사고 13일 만에 이뤄진 허블레아니호 인양 작업이 11일 이른 아침부터 시작돼 7시간여 만에 완료됐다.


인양 과정에서 한국인으로 추정된 시신 3구가 발견됐으며 신원 확인 결과 모두 한국인으로 50대와 30대 여성, 6세 여자 어린이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실종자는 4명으로 줄었다.

헝가리 구조당국은 인양한 허블레아니호를 바지선 위에 고정한 뒤 정밀 수색과 감식을 이어가기 위해 인근 체펠(Csepel)섬으로 이동을 시작했다.

헝가리 구조당국은 11일(현지시간) 오전 6시47분부터 인양을 시작해 선체를 물 밖으로 완전히 올린 후 오후 1시30분쯤 선박 옆에 설치된 바지선 위로 옮기면서 인양작업을 마쳤다.

이날 헝가리 당국은 허블레아니호 인양과정에서 모두 4구의 실종자 시신을 발견해 수습했다.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오전 7시43분쯤 최초로 조타실에서 헝가리인 선장 시신 1구를 수습했다. 이후 오전 8시4분, 8시7분, 8시18분에 연이어 간판에서 객실로 들어가는 계단에서 시신 3구를 추가로 발견됐다.


정부합동 신속대응팀은 이날 수습된 3구의 신원확인 결과 50대 한국인 여성, 30대 한국인 여성, 6세 한국인 여자 어린이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어린이는 실종자 가운데 유일한 미성년자로 어머니, 외조부모 등 3대가 함께 탑승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마지막 시신 발견 후 선실 수색을 이어갔지만 추가 실종자는 발견되지 않았다.

헝가리 측은 허블레아니호를 바지선에 고정한 뒤에는 선박을 남쪽으로 40㎞ 정도 떨어진 체펠섬으로 옮겨 정밀 수색과 감식을 할 계획이다. 정밀 수색 과정에서 실종자 시신이 추가로 수습될 가능성도 있다.

지난달 29일 대형 크루즈선 바이킹 시긴호에 추돌 사고를 당하면서 7초 만에 다뉴브강에 침몰한 허블레아니호에는 관광객(30명)과 가이드 등 한국인 33명과 헝가리인 선장과 승무원 2명이 타고 있었다.

지금까지 허블레아니호의 한국인 탑승객 중 생존자는 7명, 사망자는 22명, 실종자는 4명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