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남북국방
박지원 "北 이희호 조문, 불가능성 말할 수 없다…반드시 올 것"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11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희호 여사의 빈소로 들어가고 있다. 2019.6.11/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뉴스1) 정상훈 기자,이균진 기자 =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북한의 고(故) 이희호 여사 조문단 파견을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박 의원은 이날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된 이희호 여사 빈소에서 기자들과 "일단 개성 연락사무소를 통해 (북측에) 부고는 전달했다"며 "(라디오 인터뷰에서) 정치적 의미를 떠나 반드시 조문을 와야 한다고 얘기했는데 북한에서 제 방송을 모니터링하고 있으니 정부를 통해 답변이 올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직접적인 라인이 없다. 정치적 의미를 떠나 동양은 관혼상제에 가고 오고, 답례하는 것이다. 소식을 기다린다"며 "가능성과 불가능성을 함께 가지고 머릿속으로 생각하지만 가능성에 대고 얘기할 수 없고, 불가능성에 대고 얘기할 수도 없다. 10년 전 이명박 정부에서도 정치적 의미를 떠나 고위급이 갔으니 어떤 급이 올지는 북한서 결정할 것이다. 답례로 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박 의원은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부고장을 북한에 보냈다. 10년 전 김대중 대통령 서거 때도 제가 주도적으로 보내서 고위간부들이 내려왔다. 또 김정일 위원장이 사망했을 때 이 여사님이 가셨다"라며 "동양의 미덕은 애경사에 오고 가는 것이 있기 때문에 북한에서 반드시 올 것이고 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직은 연락이 없다"며 "연락이 오면 통일부를 통해서 오기 때문에 정부에서 적절하게 잘 협력해 주실 것으로 믿고 있다"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