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판교구청부지 매각’, 민주당 기습 가결…야당, 본회의장 점거 농성
성남시의회 야당 의원들이 판교부지 매각 안건 기습처리의 무효를 주장하며 본회의장에서 점거 농성을 벌이고 있다. © News1 김평석 기자


(성남=뉴스1) 김평석 기자 = 경기 성남시의회 여야가 판교청사 부지 매각 안건을 놓고 폭력사태 등으로 정면 충돌하고 있는 가운데 소관 상임위인 경제환경위원회가 해당 안건을 기습 가결하자 야당이 본회의장을 점거하고 농성에 들어갔다.


경제환경위에서는 11일 오후 민주당 소속 서미경 간사 주재로 회의진행을 놓고 여야가 밀고 당기는 설전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서 간사가 가지고 있는 의사봉을 야당 의원들에게 뺏기자 같은 당 윤창근 의원이 또 다른 의사봉을 가져와 전달했고 오후 4시 20분께 서 간사는 판교청사 부지 매각 등이 포함된 '공유재산관리계획제3차변경(안)'을 기습 가결했다.

민주당은 위원장 부재시 간사가 의사 진행을 할 수 있다는 모 대학 교수의 자문을 얻어 회의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성남시의회 회의규칙에 위원장이 간사에게 의사봉을 위임해야 간사가 의사봉을 잡을 수가 있다”며 “위원장이 경제환경위원들에게 단체 카톡방을 통해 12일 상임위에 복귀하겠다고 통보했음에도 기습적으로 가결시켰다”며 본 회의장을 점거하고 농성에 들어갔다.

한국당 소속인 안광환 위원장은 지난 7일 빚어진 상임위 폭력사태로 받은 정신적 충격 등으로 현재 병원에 입원 중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앞서 지난 7일 시의회 경제환경위원회에서 안광환 위원장이 정회를 선포하자 윤창근 의원이 위원장을 향해 물 컵을 던지며 불만을 표했고 이를 보고 있던 자유한국당 정봉규 의원이 회의장으로 들어오며 민주당 여성의원 등과 몸싸움이 벌어졌다.

이후 민주당과 한국당은 지난 10일 상대 당에 책임을 전가하는 기자회견을 가지는 등 네 탓 공방을 벌이고 있다.

민주당에 의해 가해자로 지목된 정봉규 한국당 의원은 윤창근 의원 등 3명을 경찰에 고발하는 등 극한 대립을 이어가고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