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호남권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영화 촬영지 어디가 좋을까?
미국 로케이션매니저 이순신 대교 방문© 뉴스1


(광양=뉴스1) 서순규 기자 = 전남 광양시는 25~26일 LMGI 미국 로케이션 매니저들이 광양, 여수, 순천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은 한국영상위원회와 전남, 서울, 부산, 인천, 충남 등 지역 영상위원회가 공동으로 주최하며 'LMGI 미국 로케이션 매니저 초청 팸투어' 의 하나로 이뤄졌다.

이번 팸투어에 참여한 LMGI(Location Managers Guild of International) 매니저들은 모두 6명으로 영화 '베놈'과 '캡틴아메리카', '토르', '배트맨 대 슈퍼맨' 등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영화 촬영지 섭외를 담당했던 매니저들이다.

이들은 25일 광양항 컨테이너부두와 이순신대교, 여수세계박람회장을 살펴보고, 26일 순천만국가정원 등을 방문할 예정이다.

전남영상위원회 로케이션 매니저가 동행, 방문 장소에 대한 정보 및 촬영 포인트를 안내한다.

전남영상위원회 한 관계자는 "한국영상위원회를 통해 2015년부터 '미국 로케이션 매니저 초청 팸투어'를 진행해 왔다"며 "규모가 큰 현수교는 촬영 허가를 받기 쉽지 않은 곳이라 이순신대교에 대해 매니저들이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전남영상위원회는 한국영화감독조합, 영화프로듀서 조합 등과 협력체계를 구축, 영화 ·드라마 관계자를 대상으로 매년 4회 이상 팸투어를 진행하고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