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호남권
광주 5개 자치구 공무직들 부분파업 돌입…"차별 철폐"
광주 5개 구청 공무직(무기계약직) 노동자들이 24일 오후 광주 남구청 앞에서 파업 출정식을 갖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6.24 /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광주=뉴스1) 황희규 기자 = 광주 5개 자치구 공무직(무기계약직) 노동자들이 퇴직금 제도 개선 등 차별철폐를 주장하며 무기한 파업을 선언했다.


광주전남자치단체공무직노동조합(이하 공무직노조) 5개 구청 지부 조합원 300여명은 이날 오후 광주 남구청 앞에서 파업 출정식을 갖고 부분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25일 동구와 남구 노동자들이 파업에 들어가며, 26일부터 서구, 광산구, 북구 순서대로 각각 하루씩 파업에 들어간다.

각 지자체별로 100~200명씩 총 580여명이 파업에 동참할 예정이다.

공무직노조는 출정식에서 "사측이 4년간 말을 바꾸며 무책임한 교섭을 이어가고 있다"며 "또 사측 교섭위원이 수차례 약속을 저버리고 인사발령을 핑계로 교섭을 원점으로 되돌렸다"고 주장했다.

또 "광주와 전남지역 등 전국의 자치구에서 퇴직금 누진제가 시행되고 있거나 도입되는 추세"라면서 "수십년간 승진 없이 차별받고 묵묵히 업무에 종사해온 우리 공무직 노동자의 요구는 무리한 요구도 억지 요구도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들이 파업에 들어갈 경우 공무직이 다수 포함된 도로와 하수, 공원복지 등의 민원업무 차질이 예상된다. 보건소도 일부 공무직이 포함돼 있어 평소보다 업무가 늦어질 것으로 보인다.

공무직노조는 구민의 민원 처리를 위해 각 구청별로 돌아가며 파업에 들어갔다고 설명하면서 이번주까지 협상이 결렬될 시 총파업에 돌입할 것을 예고했다.

노조는 무기한 파업과 단식농성, 천막농성을 예고하는 한편, 차별철폐와 성실교섭, 퇴직금과 육아휴직 제도 개선 등을 촉구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