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일반
강릉시, 수소폭발사고 피해기업 건물안전진단 실시

강릉시는 강원테크노파크(강원TP) 벤처공장 수소탱크 폭발로 인한 사고현장 주변 피해기업을 대상으로 육안 안전진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강릉시는 관내 대학교수 및 건축사 등의 전문가 집단으로 구성된 ‘강릉시 안전관리 자문단’의 도움을 받아 사고지점 주변에 소재한 개별 피해기업 34개 기업들 중 희망업체들을 대상으로 오는 25일부터 육안 안전진단에 나선다.

또한 강릉시와 강원TP는 강릉과학산업단지내 빈 공장 및 넓은 면적의 부지를 기업들이 원하는 만큼으로 분할하여 분양하는 방법 등 피해기업들이 조속한 시일내에 생산활동을 재개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한편, 이번 사고로 인한 피해접수결과 총 86건에 420억원의 피해가 접수되었으며, 강릉시는 피해금액 확정 후 기업들에게 피해확인증을 발급하여 피해기업들이 피해복구 자금 융자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에 실시하는 안전진단은 정밀 안전진단이 아니라 완벽한 안전진단은 될 수 없지만, 이번 진단으로 피해기업들에 대한 2차 사고를 예방하고, 본격적인 복구에 앞서 기업체 종사자들의 불안감을 해소해 주어 정상적인 생산활동을 지원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