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원도 춘천
춘천예술마당 ‘확’ 달라진다건물 안정성 확보‧공연장 시설 확충…시민 자주 찾는 문화 공간 탈바꿈

춘천예술마당 내 봄내극장과 창작관이 새롭게 태어난다.

춘천시정부는 춘천예술마당 내 봄내극장과 창작관의 구조를 보강하고 리모델링한다고 밝혔다.

1972년과 1977년에 각각 준공된 봄내극장과 창작관은 노후화로 인해 안전문제와 시설 활용에 어려움이 발생하고 있다. 특히 2017년 안전진단 결과 D등급 판정을 받았다. D등급은 주요 구조에 결함이 있어 사용이 제한되고 반드시 보강작업이 필요한 상태다.

이에 시정부는 봄내극장의 경우 구조보강과 함께 전면 리모델링을 실시하고 창작관은 구조보강만 실시해 안전등급을 B로 높일 방침이다.

리모델링하는 봄내극장은 기존 건축물의 역사적인 가치를 보존하기 위해 벽면 장식은 그대로 둘 수 있는 디자인을 고려할 예정이다.

또 문화‧예술 활동을 위해 분장실과 출연자 대기실을 배치하고 150석 이상 확보할 수 있도록 객석을 재배치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을 위해 시정부는 춘천예술마당 리모델링 설계용역을 공모한다.

오는 11일까지 시청 문화예술과로 응모하면 되며 제안서는 31일 오후 6시까지 방문해 접수하면 된다.

심사는 이민아 춘천 총괄건축가를 비롯한 5명의 심사위원회가 채점제, 투표제 또는 혼용제 방식으로 진행한다.

당선작 1점에 대해 설계권을 부여하고 우수작 1점 상금 600만원, 가작 1점 450만원을 시상한다.

시정부 관계자는“봄내극장의 경우 당초 철거하는 방안까지 검토했지만 역사적인 가치를 보존하기 위해 리모델링하기로 했다”며“봄내극장과 창작관을 안전하고 시민 친화적인 공간으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