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헤드라인 종합
천곡 카르스트 지대, 천연기념물 임박9월 현지조사 후 금년내 선정
사진=동해시 제공
사진=동해시 제공

동해시(시장 심규언)가 ‘천곡 카르스트 지대’의 천연기념물 지정을 위해 문화재청에 국가지정 문화재 신청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신청한 천곡 카르스트 지대는 다수의 돌리네와 우발레가 발달된 동해시 용정공원(돌리네 공원) 중 카르스트 핵심지역인 천곡동 1003번지 일원 230,197㎡(69,635평)로 개방동굴(천곡황금박쥐동굴)과 연계된 국내 유일의 카르스트 지대로 평가받고 있으며, 문화재청에서 실시한 2011년 지형·지질 문화재 자원조사 보고서에서 전국 약 200여개 카르스트 지대 중 천연기념물 제440호인 정선 백복령 카르스트 지대와 함께 최고 점수를 받았다.

천곡 카르스트 지대는 9월 내에 문화재청 천연기념물 분과위원회의 현지 조사를 거쳐 올해 안에 선정 여부가 결정될 예정이다.

또한, 동해시는 접근성과 교육적 활용성이 매우 높은 천곡황금박쥐동굴도 강원도 기념물로 지정 신청할 계획이다. 천곡황금박쥐동굴은 지난 2017년 동굴 연장개발을 위해 실시한 학술조사에서 문화재청으로부터 지방 기념물 지정을 권고 받은 바 있다.

이지예 문화교육과장은 “이번에 천연기념물 지정을 신청한 카르스트 지대의 하부에는 천연동굴이 분포하고 있어 학술적 가치 및 활용성이 뛰어나고, 카르스트 지형에 대한 이해와 교육적 효과가 우수하다.”며, “카르스트 지대의 보전·관리 및 활용이 체계적으로 이루어 질 수 있도록 천연기념물 지정이 꼭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