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원도 철원/화천/양구/인제
한중일 국제친선역도경기대회 금 6, 은 19, 동 20강윤희·진윤성 선수 3관왕
사진=인제군 제공

55㎏급 함은지(원주시청)는 용상에서 116㎏ 들어 한국신기록 작성

지난 4일부터 8일까지 일본 도쿄에서 개최된 ‘2019 한중일 국제친선역도경기대회’에 참가한 우리나라 선수단이 금메달 6개, 은메달 19개, 동메달 20개를 획득했다.

2020 도쿄 하계올림픽을 앞두고 전초전으로 한국과 일본, 중국이 펼친 이 대회에서 우리나라는 강윤희(경남도청, 여 81㎏급) 선수와 진윤성(고양시청, 남 102㎏급) 선수가 3관왕을 차지했다.

강윤희는 인상 101㎏, 용상 125㎏, 합계 226㎏으로 모두 금메달을 땄고, 진윤성 선수는 인상 175㎏, 용상 211㎏, 합계 386㎏으로 3관왕이 됐다.

또 함은지(원주시청, 여 55㎏) 선수는 인상에서 87㎏로 동메달, 용상에서 116㎏ 은메달, 합계에서는 203㎏ 은메달을 각각 차지했다.

특히 함 선수는 용상에서 기존의 한국신기록 115㎏을 1㎏ 경신해 새로운 한국신기록을 작성했다.

양구군청 소속의 남 67㎏급 이창호 선수는 인상에서 129㎏으로 동메달을, 용상에서는 166㎏으로 동메달을, 합계에서는 294㎏으로 은메달을 차지했다.

한편, 한국실업역도연맹 회장을 맡고 있는 조인묵 양구군수는 단장으로 선수단을 이끌고 이번 참가했다.

조 군수는 “올림픽을 앞두고 있는 시점이어서 부상을 당하지 않는 것과 좋은 기록을 내는 것 모두 중요하다”며 “이번 대회에서 자신의 기량을 100% 보여주지 못한 선수들은 당장은 아쉽겠지만 앞으로 남은 기간 기량을 더 끌어올리면 되니 실망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