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관광문화
동해시, 스포츠 마케팅을 통해 180억원 지역 경제 부양효과국제대회를 비롯해 전국 및 도 단위 대회 15개 대회 개최

동해시(시장 심규언)는 올해 스포츠를 통한 지역 경제 부양효과 300억원 달성을 목표로 적극적인 스포츠 마케팅을 전개하고 있다고 밝혔다.

동해시 체육회와 회원 종목 단체를 중심으로 인적 네트워크를 활용하고 홍보자료를 발송하는 등 각종 대회 및 전지훈련을 유치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대응한 결과, ‘제12회 동아시아 유도선수권 대회’를 비롯해 전국단위 6개 대회와 도 단위 8개 대회를 개최 하였으며,

유도, 하키, 배구 등 10개 종목의 139개 선수단 2,712명이 전지훈련을 위해 동해시를 방문해 올 상반기 180여억원의 직·간접 경제 부양효과를 거뒀다.

아울러, 7월에 개최되는 ‘2019 스파르탄 레이스 코리아 동해대회’와 ‘제5회 아시아 그랜드 마스터즈 하키대회’ 등 대규모 국제대회가 개최되며,

피서철 해수욕장에서 개최되는 ‘제17회 동트는동해배 전국 남·녀 비치발리볼 대회’와 ‘전국 대학·동아리 복싱 선수권 대회’ 등 15개 전국 및 도 단위 대회가 하반기에 치러질 예정이다.

한편, 동해시는 지난해 전국 및 도 단위 32개 대회 개최와 96개팀의 전지훈련팀을 유치해 11만 5천여명이 동해시를 방문하였으며, 278억원의 지역 경제 부양효과를 거양했다.

동해시 관계자는 “지난 4월 대형산불로 위축된 지역경기에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도록 공격적인 스포츠 마케팅을 통해 각종 대회와 전지훈련팀을 유치하여 300억 경기 부양효과를 달성하고 스포츠 명품도시로 위상을 높일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