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축구
4-0→5-4 대역전승 주인공 강원 조재완, 6월 이달의 선수상
강원FC 조재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강원FC 조재완이 EA코리아가 후원하는 6월 이달의 선수상을 수상했다. 지난달 23일 포항 스틸러스와의 경기에서 팀의 대역전승을 이끈 주인공이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2일 K리그 이달의 선수상(Player Of The Month·POTM)에 조재완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POTM은 한 달간 열린 K리그1 경기의 베스트일레븐과 MVP에 선정된 선수들을 후보군으로 삼아 프로연맹 경기위원회가 1차 투표(70점)를 실시한다. 1차 투표에서 상위권을 차지한 선수들을 두고 2차 팬 투표(K리그 온라인 채널 투표 20점, FIFA 온라인 4 유저투표 10점)를 진행해 가장 많이 득표한 선수를 이달의 선수로 선정한다.

6월 이달의 선수상 후보로는 조재완과 정조국(이상 강원), 오스마르(서울), 완델손(포항)이 올랐다. 그 결과 조재완이 합산점수 38.3점으로 2위 오스마르(29.9점)를 따돌리고 이달의 선수가 됐다.

조재원은 지난달 강원이 치른 네 경기 모두 선발 출장해 4골 1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무패행진을 이끌었다.

특히 지난달 23일 포항과의 홈 경기에서 0-4로 끌려가던 후반 3골을 몰아치고 정조국의 결승골을 도우며 5-4 역전승을 이끌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Jason Choi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