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음주운전 의혹' 고양시의원, CCTV 분석 결과 사실로 확인
© News1


(고양=뉴스1) 박대준 기자 = 경기 고양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술 냄새를 풍기며 회의에 참석한 시의원의 음주운전 의혹이 경찰의 CCTV 분석을 통해 사실로 확인됐다.


고양경찰서는 12일 “고양시의회 김서현 의원의 자택 CCTV를 분석한 결과 김 의원이 음주운전 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 의원은 지난 10일 오전 9시 35분께 자신이 살던 아파트 단지 주차장에 진입한 후 3분간 집에 들러 짐을 챙긴 뒤 주차장을 빠져 나갈 때 직접 차량을 운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 의원은 이후 이날 오전 10시부터 열린 고양시의회 제232회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 참석했다.

그러나 이날 낮 본회의 참석 도중 한 시민이 “술 냄새가 난다”며 김 의원을 경찰에 신고, 출동한 경찰은 김 의원을 임의동행 형식으로 지구대로 데려가 음주측정을 했다.

그 결과 김 의원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정지 수치인 0.05%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당시 “택시를 이용했다”며 음주운전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도 최초 조사에서는 김 의원의 지인이 차량을 운전한 것으로 확인했다.

그러나 이후 자택 CCTV 확인을 통해 김 의원이 직접 운전한 사실을 확인, 두 사람이 언제 운전대를 바꿨는지 등에 대해 추가 조사에 나설 계획이다.

김 의원은 경찰 음주측정을 받은 직후인 11일 7박 9일 일정으로 미국에 해외연수를 떠난 상태다.

한편 김 의원을 포함해 올해 음주운전으로 경찰에 적발된 고양시의원은 벌써 3명이나 된다.

김완규 시의원은 지난 5월 28일 오후 11시 50분께 자신의 아파트 단지에서 대리기사를 돌려보낸 뒤 직접 주차하다 주민의 신고로 음주사실이 적발됐다.

이에 앞서 지난 1월 1일에는 채우석 시의원이 대낮에 음주운전을 하다 중앙분리대 화단을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