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인천
인천시, '2040년 도시기본계획' 시민 맞춤형으로 수립
인천광역시청 / 뉴스1 DB © News1 정진욱 기자

 


(인천=뉴스1) 강남주 기자 = 인천시가 장기적인 도시개발방향을 빅데이터를 활용, 시민들이 필요로 하는 현장 맞춤형으로 수립한다.


시는 ‘2040년 도시기본계획’을 공공기관·전문가 주도의 행정적 계획에서 벗어나 시민의 목소리를 반영하고 시민과 함께 수립할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도시기본계획은 도시에 대한 기본적인 공간구조와 장기발전 방향을 제시하는 종합계획으로 기존은 ‘2030년 도시기본계획’이다.

시는 우선 통계청의 인구추계치 및 1인 가구 등 인구분포 검토를 통한 적정 인구계획을 수립한다. 저출산, 초고령화 시대에 대응하기 위한 생활형 도시기반시설을 적소에 공급하고 생활권계획의 구체적 전략을 제시한다는 취지다.

또 시민이 살고 있는 현장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하기 위한 ‘생활권별 시민계획단’, 미래를 책임질 세대의 희망을 반영하는 ‘청소년계획단’을 구성해 의견을 수렴한다.

아울러 ‘4도심-3부도심-9지역중심’의 3위계로 나눴던 기존 계획을 ‘도심-부도심-지역중심-지구중심’의 4위계로 세분화한다. 추가된 ‘지구중심’은 주민 삶과 더욱 밀접한 소생활권역을 말한다.

시는 기본계획(안)을 마련해 군·구 설명회, 시민공청회, 시의회 의견청취 및 심의 등을 거쳐 내년 말경 2040년 도시기본계획을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 대내외적 여건 변화를 고려하고 시민이 실생활에서 체감하고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도시기본계획을 수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