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청권
대전시, 규제 자유특구 탈락…1차 관문도 못 넘어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부산 해운대구 누리마루 APEC하우스에서 열린 시·도지사 간담회에 앞서 규제자유특구 전시를 관람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9.7.24 /뉴스1


(대전=뉴스1) 박종명 기자 = 대전시가 중소벤처기업부의 ‘2019년 스타트업 파크 조성사업' 공모에 이어 규제 자유특구 선정에도 탈락했다.


규제자유특구위원회는 지난 23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심의위원회를 열고 Δ강원 디지털헬스케어 Δ대구 스마트웰니스 Δ전남 e-모빌리티 Δ충북 스마트안전 Δ경북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Δ부산 블록체인 Δ세종 자율주행 등 7개 지역을 규제 자유특구로 최종 선정했다.

대전시는 바이오 산업이 강점이라는 점을 내세워 바이오 메디컬 분야에 대한 규제 자유자유특구 지정을 신청했지만 1차 협상 대상 10개 시도, 10건에 포함되지 못했다.

시는 내용을 보완해 10월 2차 특구지역 신청 시 선정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이지만 앞으로 어떤 대응 논리와 사업 완성도로 지정을 이끌어낼지 미지수다.

시 관계자는 “이번 1차 선정에서는 규제를 빨리 풀고 파급력이 큰 점을 가장 큰 기준으로 삼아 생명윤리와 개인 정보 문제 등 바이오 특성 상 선정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며 “2차 특구지역 선정 시 반드시 포함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허태정 대전시장도 24일 오전 부산 누리마루APEC하우스에서 열린 ‘대통령과 시도지사 간담회’에 참석해 바이오 메디컬 분야에 대한 규제 자유특구 지정을 건의했다.

허 시장은 "중소벤처 바이오 기업들이 시장 진입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임상 샘플을 적기에 구하기가 매우 어렵다"며 "바이오 산업의 높은 성장 가능성과 파급 효과를 감안, 체외 진단 의료기기 및 키트 개발 등에 한해 생명윤리위원회(IRB) 승인 절차를 간소화하는 등 대전이 규제 자유특구로 지정되도록 해 달라"고 요청했다.

앞서 시는 중소벤처기업부의 ‘2019년 스타트업 파크 조성사업' 공모에서 9개 시도와 함께 2단계 관문을 통과해 기대감을 높였지만 최종 관문을 넘지 못하고 유치에 실패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