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호남권
전남 e-모빌리티 부지 7곳, 국내 첫 '규제자유특구' 지정
'2019 영광 e-모빌리티 엑스포' 조직위 출범 © News1 박영래 기자


(무안=뉴스1) 박진규 기자 = 전남도는 중소벤처기업부의 규제자유특구로 도내 e-모빌리티산업 부지 7곳이 최종 지정됐다고 24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 4월 '규제자유특구 및 지역특화발전특구에 관한 특례법'이 시행됨에 따라 수도권을 제외한 14개 시·도를 대상으로 규제자유특구 지정 사업을 추진해 왔다.

이번 전남의 e-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는 지난 17일 중소벤처기업부 1차 심의에 이어, 23일 국무총리 주재 규제자유특구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됐다.

전남 e-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 부지는 영광 대마산단을 중심으로 영광, 목포, 신안 일대 7개 구역으로 면적 272만9000㎡, 도로 37㎞다.

오는 8월부터 2년간 총 407억원(국비 261억, 지방비 106억, 민자 40억)을 투입한다.

전남의 초소형전기차, 4륜형전기이륜차, 농업용동력운반차, 전기자전거, 개인이동수단(PM) 등 5개 분야 10개 과제 실증특례(기존 규제 적용없이 일정 조건하에 테스트 허용)를 진행한다.

전남도는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계기로 택배, 관광, 사회복지, 대중교통 등 다양한 분야에서 e-모빌리티를 활용한 사업 모델이 만들어져 새로운 시장 창출과 함께 산업 규모가 큰 폭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주요 부품 국산화를 위한 R&D 지원에 국비 포함 325억원을 투자, 현재 40% 이하인 부품 국산화율을 2020년까지 80% 이상으로 확대하면 제조업 연관산업 상승효과도 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윤병태 전남도 정무부지사는 "산업화에 뒤처졌던 전남이 틈새시장을 찾아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하고 국내 산업을 선도하는 첫 사례"라며 "중소·중견기업 중심의 강소기업을 육성해 전남을 글로벌 e-모빌리티산업의 중심지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