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종합
성남시 2035년 인구 112만명도시기본계획안 마련
2035성남시 도시기본계획(안) 생활권 설정도(성남시 제공)© 뉴스1


(성남=뉴스1) 김평석 기자 = 경기 성남시가 오는 2035년까지 현재 수정·중원, 분당, 판교로 분리된 3개 생활권의 도시공간구조를 성남시청 등을 중심으로 하는 1도심과 시 북부, 남부의 2개 지역 중심 생활권으로 개편한다.


성남시는 지난해 10월 구성한 65명의 시민계획단과 함께 이같은 내용의 2035년 성남도시기본계획(안)을 마련했다고 24일 밝혔다.

지역통합과 균형 발전을 목표로 하고 있는 기본계획안은 계획 인구를 112만3000명으로 한 성남시 전체 면적 141.82㎢의 도시공간구조, 생활권 계획을 담고 있다.

도시 미래상은 ‘소통과 화합의 글로벌 시티 성남’으로 설정했다.

시는 이를 위한 실천 과제로 Δ4차 산업혁명 기술을 주도하는 세계적인 ICT 도시 Δ화합·상생이 이뤄지는 소통 네트워크 도시 Δ시민의 삶이 풍요로운 행복문화 도시 만들기 등 3가지를 제시했다.

시는 오는 8월 16일까지 기본계획안에 대한 주민 의견을 공청회를 통해 수렴한 뒤 시의회 의견 청취, 시 도시계획위원회 자문 등을 거쳐 9월 경기도에 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다.

공청회 일정은 Δ26일 성남시청 온누리 Δ29일 수정구청 대회의실 Δ30일 중원구청 대회의실 Δ31일 분당구청 대회의실 등이며, 각각 오후 3시에 열린다.

시 관계자는 “미래지향적이고 소통과 통합을 강조하는 도시공간구조와 생활권을 설정하는 데 역점을 두고 이번 도시기본계획을 수립했다”고 말했다.

 

 

 

성남시 제공© 뉴스1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