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이효리, 제주도 이어 논현동 집 팔았다주택 매각 자산만 73억
가수 이효리 /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가수 이효리가 제주도 신혼집에 이어 강남 논현동 주택 등도 잇달아 매각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24일 한 매체에 따르면 이효리는 올 3월 말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있는 지하 1층~지상 2층 규모의 단독주택을 한 법인에 38억원을 받고 팔았다.

논현동 주택은 이효리가 2013년 이상순과 결혼 전까지 살았던 곳이다. 이효리는 지난 2010년 해당 주택을 27억 6000만원을 주고 산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효리는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본인 소유의 주상복합 아파트도 지난 2017년 21억원에 카라 출신 박규리에게 매각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이효리는 지난해 JTBC '효리네 민박'에 나왔던 제주도 신혼집을 JTBC에 14억 3000만 원에 매각했다. 이에 이효리의 주택 매각 자산만 73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한편 이효리는 최근 JTBC 예능 프로그램 '캠핑클럽'에 핑클 멤버들과 함께 출연 중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