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2020총선 종합
심상정 "내년 총선 치르려면 8월말 선거법안 의결"
심상정 정의당 대표. © News1 여주연 기자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 =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에 패스트트랙 법안으로 올라 있는 선거제 개편안과 관련해 "내년 총선을 안정적으로 치를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8월말에 (선거제 개편안을) 의결하면 12월 초에는 본회의로 넘어갈 수 있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24일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 인터뷰에서 이렇게 전하며 "남은 3개월 동안 자유한국당을 포함해 본격적인 정치협상이 가능하다고 본다"고 했다.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에서 패스트트랙 법안으로 지정된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 법안과 검경수사권조정법안과 관련해선 "사개특위 시한이 끝나면 법사위에서 별도의 절차를 거치지 않더라도 90일 계류하면 본회의로 넘어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런데 정개특위는 (활동기한이 끝나면) 행안위까지 180일을 거쳐 법사위로 넘어가다보니 만약 의결이 없다면 내년 1월말에나 본회의에 오를 수 있다"며 "그렇게되면 물 건너간 것 아니냐는 회의적인 입장들이 보인다"고 했다.

그러면서 "선거제도 개혁은 아무리 늦어도 8월말까지는 결론을 내야 된다는 문제 인식에서 아마도 일단 8월 말로 연장시한을 정한 것 같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