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호남권
'성희롱 파문' 목포시의회, 해당의원 징계절차 돌입
목포시의회./뉴스1


(목포=뉴스1) 김영선 기자 = 전남 목포시의원의 동료 여성의원에 대한 '성희롱 파문'과 관련, 목포시의회가 25일 징계 절차에 착수했다.


목포시의회는 이날 제349회 임시회 본회의를 열고 '목포시의원 윤리특별위원회 구성과 위원 선임, 징계 요구의 건' 등을 의결했다.

윤리특별위원회 위원장에는 이재용 부의장, 위원은 민주당 4명과 민평당 2명, 정의당 1명 등 7명을 선임했다.

윤리특위는 26일부터 20일간 운영할 예정이다. 의회는 해당 의원들로부터 소명자료를 제출받아 진위 여부 등을 파악하기 위해 26일 공문을 발송할 계획이다.

아울러 징계 결정에 있어서 교수, 변호사, 여성단체 등의 자문을 얻을 방침이다.

이재용 위원장은 "윤리특위를 20일간 운영하기로 했지만 절차를 속도감 있게 마무리할 방침이어서 2주일이면 결과가 나올 수도 있을 것"이라며 "각계 의견을 참고해 원칙대로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은 지난 22일 윤리심판위원회를 열어 동료 여성의원을 1년 동안 성희롱한 의혹을 받고 있는 민주당 소속 목포시의회 A의원을 제명했다.

목포여성인권센터 등 지역 시민사회단체는 최근 기자회견을 열고 A의원에 대한 '의원직 제명'을 촉구하는 등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