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청권
김정섭 공주시장 “공주보 백제보 수문 개방 정부 조치 존중…보완대책 있어야”
김정섭 공주시장 (사진제공=공주시청)© 뉴스1


(공주=뉴스1) 이병렬 기자 = 김정섭 충남 공주시장이 31일 “공주보, 백제보의 수문 개방으로 금강물을 맑게 하려는 정부의 조치를 존중한다”며 시민들이 물이용에 어려움이 없는 보완대책을 건의했다.


김 시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을 갖고 농업생산 기반시설 설치, 금강변 농업용 관정 대량개발 용수공급, 상수도 급수구역 확충 등을 정부에 요구했다.

이어 “백제보 상류인 우성면 일원에 원활한 농업용수 공급을 위해 공주보 하류에서 예당저수지로 가는 도수로와 유구천 접속지점에 토출구 설치”를 주장했다.

특히 “공주보로 인해 갖는 시민들의 가장 큰 혜택은 2차선 다리 공도교”라며 “하루 4000여 대가 통행하는 공주보 다리를 더욱 안전하게 보강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보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시장은 “2010년 4대강 공사 때 철거된 백제큰다리와 공주대교의 하상보호공(돌보)의 재설치”도 주문했다.

그러면서 “돌보는 수질을 악화시키지 않으면서 금강 수위를 적절하게 유지케 하는 역할을 한다. 석장리구석리축제’와 ‘백제문화제’ 등 공주시의 대표축제 때 부교와 유등 설치를 원활히 진행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시장은 “물관리기본법은 관련 지방자치단체의 의견 개진 권한을 보장하고 있다”며 “금강물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세종특별자치시, 부여군, 금산군, 청양군, 논산시, 서천군 등 금강유역의 지방정부와 함께 금강의 미래비전과 대책을 공유하고 협력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 안에 ‘공주시 물관리 기본조례’를 제정해 물관리에 대한 시장의 책무를 규정하고, 금강생태 조사연구 및 시민교육, 지역생태 해설사를 양성해 공주시 물관리위원회 설치와 전담 행정조직을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명박 정부의 금강 개발사업 때는 시민의 의견을 충분히 담지 못했다”며 “중앙정부의 일방적 국비사업 진행이 아니라 지방의 뜻을 충분히 담은 분권적 시각이 금강 물관리 대책에 담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