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경제
文대통령, 임시 국무회의 소집모두발언 對日 메시지 생중계(종합)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일본수출규제와 관련해 관계 부처 장관들과 상황점검회의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9.8.1/뉴스1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 정부가 2일 오전 한국을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에서 제외하자 즉시 임시 국무회의를 소집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본관 세종실에서 임시 국무회의를 주재한다. 문 대통령의 이날 국무회의 모두발언은 실시간으로 생중계된다.

일본 정부는 이날 오전 10시 내각회의(우리나라 국무회의)에서 한국을 수출 절차 간소화 대상인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내용을 담은 수출무역관리령 일부개정안을 심의·의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공개일정 없이 집무실에서 관련 사항을 시시각각 보고 받았다. 청와대와 정부는 세코 히로시게(世耕弘成) 일본 경제산업상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의 브리핑 등 일본 정부측 입장을 분석하고 상황을 총괄적으로 판단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오후 임시 국무회의를 주재한다.

문 대통령은 국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대일(對日) 메시지를 낸다. 청와대는 가장 강력한 수위의 대국민담화 발표까지 검토했으나, 속도감 있는 실무 대응을 주문하는 것이 선제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대일 메시지에 일본 조치에 따른 우리 정부의 대응 카드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파기가 포함될지 주목된다.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다는 것은 곧 양국 간 우방국 관계의 파기로, 그 경우 안보협정을 지속할 이유도 없다는 요구가 정치권을 중심으로 거세지고 있다.

아울러 일본의 2차 수출규제로 혼란스러운 상황을 수습하고 우리 정부가 그동안 준비해온 대로 가능한 모든 조치를 포함해 철저하게 단호히 대응하겠다는 대국민 메시지도 전할 것으로 보인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