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헤드라인 종합
2019 평창더위사냥축제 성황리에 폐막더위야 물럿거라!’
사진=평창군 제공
사진=평창군 제공
사진=평창군 제공
사진=평창군 제공

엔조이 썸머!(enjoy summer!)를 주제로 평창군 대화면 땀띠공원 일원에서 7월 26일부터 8월 4일까지 10일간 펼쳐진 2019 평창더위사냥축제가 관광객들의 호평 속에 성공적으로 막을 내렸다.

개막 첫 주말을 포함한 축제 대부분의 기간 중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인해 흐리고 비가 오는 날씨가 이어지면서, 금년도 축제 방문객은 지난해(8만 5천명)보다 약간 감소한 7만 8천여 명을 기록하였다. 다만, 기상 악조건 속에서도 시설물 관리와 관광객 편의에 힘쓴 축제위원회 측의 노력으로, 개별 방문객의 만족도는 더 높은 것으로 평가받았다.

평창더위사냥축제는 주 행사장을 인조잔디 바닥으로 조성하고, 바닥분수 공원 조성(포장면적 745㎡), 대화천 징검다리 설치 등 각종 기반시설을 확충하여 ‘놀기 좋은 환경’을 만드는 것에 집중하였다.

잘 갖춰진 인프라에 힘입어, 대표프로그램인 ‘땀띠귀신사냥 Water War(물총난장놀이)’는 올해 축제의 최고 인기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하였다. 정해진 시간에 ‘땀띠귀신’으로 분장한 스태프 들과 물총싸움을 즐길 수 있게 구성하였고, 땀띠귀신사냥 개막식 퍼포먼스를 한왕기 평창군수를 비롯한 주요 내빈들이 관광객들과 함께 연출하면서 신나는 축제의 분위기를 한층 살렸다.

그밖에도 무더운 여름을 시원하게 날려버리기 위해 알차고 다양한 프로그램이 열렸는데, 1년 중 단 한번 개방되는 신비의 광천선굴 탐험, 송어 맨손잡기와 에어바운스 물놀이 시설 등이 가족단위 관광객들에게 재미와 추억을 안겨주었다.

축제와 연계하여 운영하는 꿈의대화 캠핑장은 글램핑 8개소(1동당 16㎡)를 추가 설치하고 캠핑장 진입로와 주변 배수로와 환경정비를 통해 새단장을 완료하였다. 축제 기간 중 금요일, 주말에는 캠핑장의 모든 사이트가 예약되면서, 관광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꿈의대화 캠핑장은 현재 홈페이지에서 실시간으로 온라인 예약이 가능하며, 캠핑장 시설은 황토방하우스, 글램핑, 캐빈하우스, 돔텐트, 캠핑데크로 구성되어있다.

캠핑장은 축제 이후에도 평창백일홍축제(9.6 ~ 9.15), 평창효석문화제(9.7 ~ 9.15)와 연계해 9월 30일까지 운영하여 평창군 관광객들과 캠핑장 방문객들에게 풍성한 즐길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축제 기간 중 프로그램의 재미, 접근성, 먹거리 및 살거리 등 10여개 항목으로 구성된 축제 만족도 평가 조사를 실시하였고, 현장 설문조사 결과를 분석하여 장점은 살리고, 단점은 보완하여 내년도 축제를 더욱 풍성하게 치룰 계획이다.

마해룡 더위사냥축제위원장은 “흐린 날씨 속에서도 우리 더위사냥축제장을 찾아주신 많은 방문객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올해 축제에 많은 준비를 한 만큼 아쉬움이 남지만, 악조건을 극복한 경험을 발판으로 삼아 내년에는 더욱 재미있고 알찬 축제가 되도록 열심히 준비하겠다.”는 말을 전했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