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환경건강
[6일 날씨] 태풍 프란시스코, 남부에 비…중부 폭염낮 최고기온은 27~37도
(기상청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화요일인 6일은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Francisco)'가 북상하면서 오후부터 남부지방에 비가 내린다. 반면 중부지방은 서울의 낮 최고기온 37도를 비롯, 찜통더위가 절정에 달할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6일) 중부지방은 북태평양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폭염이 지속되는 반면 남부지방은 프란시스코의 영향을 받아 차차 흐려져 오후에 제주도와 남해안부터 시작된 비가 남부 전역으로 확대되겠다고 5일 예보했다.

예상강수량은 경상 50~150㎜(경상 해안, 강원 영동 최대 200㎜ 이상), 전라 내륙 10~60㎜, 전라 서해안과 제주도 5~40㎜다. 비가 내리는 경북 일부지역은 폭염경보가 폭염주의보로 변경되거나 폭염주의보가 해제되며 무더위가 일시 꺾인다.

아침 최저기온은 17~27도, 낮 최고기온은 27~37도로 평년보다 다소 높다. 폭염경보가 발효 중인 전국 대부분 지역은 고온다습한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는 곳이 많다. 특히 서울은 낮 최고기온이 37도까지 오르는 등 중부지방은 매우 무덥다. 게다가 낮 동안 오른 기온이 떨어지지 않아 밤사이에도 열대야가 이어진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Δ서울 27도 Δ인천 27도 Δ춘천 24도 Δ강릉 24도 Δ대전 24도 Δ대구 24도 Δ부산 26도 Δ전주 25도 Δ광주 26도 Δ제주 25도, 낮 최고기온은 Δ서울 37도 Δ인천 35도 Δ춘천 36도 Δ강릉 29도 Δ대전 35도 Δ대구 32도 Δ부산 30도 Δ전주 33도 Δ광주 34도 Δ제주 31도로 예상된다.

일부지역은 대기질도 좋지 않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이날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 영향으로 대부분 '보통' 수준의 미세먼지 등급을 나타내지만 인천·경기 남부·충남·호남권 등 서쪽지역은 대기 정체로 미세먼지가 축적돼 아침에 농도가 다소 높아 '나쁨'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인천·경기·충남은 오존등급도 '나쁨' 수준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 0.5~2.0m, 동해 앞바다 0.5~4.0m, 남해 앞바다 1.0~5.0m, 서해 먼바다에서 최고 2.5m, 동해 먼바다에서 최고 4.0m, 남해 먼바다에서 최고 7.0m로 매우 높다.

이날 태풍 프란시스코의 영향으로 남해상을 중심으로 평균풍속 10~20m/s, 최대순간 풍속 15~30m/s로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물결도 매우 높겠다. 특히 제주도 남쪽 먼바다와 제주도 동부 앞바다, 남해 먼바다(남해 서부서쪽 먼바다 제외)는 이날 새벽 풍랑특보가 발효될 가능성이 있고, 제주도 남쪽 먼바다와 동해 남부남쪽해상, 동해 남부북쪽 해상은 차차 태풍특보가 발표될 가능성도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6~7일 강원과 충북, 경상도를 중심으로 시간당 20~50㎜의 강한 비와 함께 최대 20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리는 곳도 있다"면서 "산사태나 축대붕괴, 토사유출, 침수 등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태풍 프란시스코는 이날 오후 3시쯤 경남 통영시 남남동쪽 약 180㎞ 부근 해상까지 접근해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이며 이후 강원 강릉시 부근을 통해 동해안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측된다. 프란시스코는 이날 우리나라 남해안에 상륙한 후 열대저압부로 약화될 전망이다.

다음은 6일 지역별 날씨 예보.

-서울·경기: 23~37도, 최고강수확률 30%
-서해5도: 23~30도, 최고강수확률 0%
-강원영서: 21~37도, 최고강수확률 30%
-강원영동: 17~29도, 최고강수확률 30%
-충청북도: 22~35도, 최고강수확률 30%
-충청남도: 22~35도, 최고강수확률 30%
-경상북도: 20~33도, 최고강수확률 80%
-경상남도: 21~32도, 최고강수확률 80%
-울릉·독도: 24~29도, 최고강수확률 20%
-전라북도: 22~34도, 최고강수확률 80%
-전라남도: 24~34도, 최고강수확률 80%
-제주도: 25~32도, 최고강수확률 60%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