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남북국방
日 아이치현 지사 "소녀상 전시중단 요구는 헌법 위반"
지난 4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모습. 일본의 화이트국가 한국 배제 조치로 한일관계 갈등이 커지는 가운데 일본에서 지난 1일 개막한 국제예술제 아이치 트리엔날레에 전시된 '평화의 소녀상' 전시가 사흘만에 중단됐다. 2019.8.4/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일본 최대 국제예술제 '아이치(愛知) 트리엔날레'에서 전시된 위안부 관련 기획전이 돌연 중단된 것과 관련해 관할 지자체인 아이치현의 오무라 히데아키(大村秀章) 지사가 "헌법 위반 여지가 농후하다"고 비판했다.


5일 NHK와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오무라 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소녀상 전시 중단'을 공개적으로 요구했던 가와무라 다카시(河村隆之) 나고야 시장의 발언에 대해 "표현의 자유를 보장한 헌법 21조 위반"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오무라 지사는 "공권력이 '이 내용은 좋고, 이 내용은 안 된다'고 하는 것은 검열이라고 생각될만하다"고 덧붙였다.

나고야시에 있는 아이치현 문화예술센터에서는 지난 1일부터 '표현의 부자유전·그 후' 기획전의 일환으로 김운성, 김서경 작가의 위안부 소녀상을 비롯한 위안부 관련 작품이 전시됐다. 이번 전시는 그동안 외압으로 제대로 전시되지 못한 작품을 한데 모아 선보이기 위한 차원에서 마련됐다.

그러나 가와무라 시장이 공개적으로 전시 중단을 요구하고,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이 이번 행사에 대한 정부 교부금 지원 중단 가능성을 시사하자 전시 사흘만인 지난 3일 작품 전시가 돌연 중단됐다. 주최 측은 항의 전화와 메일 등이 빗발쳐 관람객 안전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지만 외압 논란이 거세게 일고 있다.

논란이 확산하자 가와무라 시장도 이날 기자회견을 자처하고 "최소한의 규제는 필요하다. (소녀상은) 일본인의 마음을 짓밟는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