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헤드라인 강릉
2019 동강뗏목축제 드디어 개막시원한 물의 축제!
사진=영월군 제공
사진=영월군 제공
사진=영월군 제공
사진=영월군 제공
사진=영월군 제공

영월군이 주최하고 재단법인 영월문화재단이 주관하는 2019 동강뗏목축제가 8월 8일부터 8월 10일까지 동강둔치 일원에서 개최된다.

올해로 23주년을 맞은 동강뗏목축제는 지난 8월 3일 물놀이장을 먼저 개장하여 폭염 속 영월을 찾은 관광객들에게 시원하게 쉴 수 있는 휴식의 공간을 제공하고 있으며, 8일부터 10일까지 본격적인 축제를 열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하여 즐거움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축제에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주제행사는 동강 퓨전뗏목 만들기 전국대회이다. 이 행사는 작년에 전국적으로 많은 팀들이 참가하여 성황리에 행사를 치룬 바 있다. 올해도 전국적으로 가족, 친구, 직장동료, 사회동호인 등 다양하게 팀을 이루어 다양한 팀이 참가한다. 뗏목의 역사를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영월의 동강에서 펼쳐지는 동강 퓨전 뗏목 만들기 전국대회는 9일과 10일 양일간 진행된다.

아울러 첫 개막일에는 실제로 예전 조상들이 한양까지 목재를 나르던 뗏목을 재현하는 뗏목시연을 진행한다. 영월의 마을 주민들이 직접 제작하여 실제 개막식을 앞두고 행사장까지 뗏목을 타고 들어오는 행사로 동강뗏목축제의 전통적인 의미를 잘 보여주는 행사이다.

동강뗏목축제는 이렇게 뗏목을 키워드로 하는 주제 행사뿐만 아니라 관람객들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체험행사와 공연에 이르기까지 다채롭게 준비되고 있다.

다양한 체험행사 중 잘 알려진 행사로 ‘맨손송어잡기’를 들 수 있다. 인근 다른 지역에서도 맨손 송어잡기를 진행하지만 영월의 동강에서 펼쳐지는 맨손송어잡기는 직접 강물에 송어잡기 체험장을 조성하여 진행된다. 그뿐 아니라 이번에는 동강의 다슬기를 직접 잡아볼 수 있는 다슬기 체험이 준비되어 동강에서 진행되는 체험행사에 즐거움을 더한다.

또한, 물놀이에 빠질 수 없는 물총싸움은 8일부터 10일간 하루에 1회씩 진행되며, 다양한 미션을 통하여 진행되는 물총싸움을 통하여 무더위를 날려버릴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올해 처음 선보이는 수상보트줄다리기는 각 팀당 6명씩 총 12명의 참가자가 각자 보트에 타고 패들을 휘저어 진행되는 줄다리기로 전국에서 모집된 팀들이 치열하게 경쟁하며 관람객에게 볼거리를 제공한다. 이외에도 동강의 대표적 레저 프로그램인 동강 래프팅 체험 및 카누타기, 패러글라이딩체험 그리고 수륙 양용차 체험과 뗏목체험 등 다양한 레저프로그램을 통하여 재미와 힐링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뜨거운 낮에 시원하고 즐거운 체험행사를 즐기다보면 밤에는 다양한 공연이 진행된다.

첫날에는 축제 개막콘서트로서 강원민방과 함께 하는 공연이 진행되며 장윤정, 강진, 박서진 등 인기 가수들이 참여한다.

둘째 날인 금요일에는 인기 유튜버 고퇴경이 진행하는 랜덤플레이 댄스를 시작으로 대학생들의 가요제인 내일로 페스티벌이 진행된다.

셋째 날인 토요일에는 청소년들의 축제인 청소년 댄스가요제가 진행되며 뒤 이어 유명가수인 길구봉구, 울랄라세션, 하현우가 출연하는 동강뮤직페스티벌이 진행된다. 동강뮤직페스티벌을 마친 후에는 불꽃놀이가 진행되며 동강뗏목축제의 대미를 장식한다.

사진=영월군 제공
사진=영월군 제공
사진=영월군 제공
사진=영월군 제공
사진=영월군 제공
사진=영월군 제공

강원도를 대표하는 여름 축제인 동강뗏목축제는 먹거리 또한 다양하게 준비된다. 행사장 내에는 다양한 종류의 푸드 트럭과 다슬기 식당 등이 준비된다. 특히 전통방식으로 돌을 달군 후 물을 끼얹어 발생하는 뜨거운 수증기로 감자, 옥수수, 달걀 등을 익혀 먹는 ‘삼굿시연’을 통해 먹는 음식들은 특별한 경험이 될 것이다.

시원한 물의 축제인 영월 동강뗏목축제는 올 여름 한여름 밤의 무더위를 날려버릴 최고의 선택지이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