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경제
부품 국산화 기업 방문한 文대통령"정부가 적극 지원"
문재인 대통령이 7일 경기도 김포시 부품·소재기업인 에스비비테크를 방문, 직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9.8.7/뉴스1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김세현 기자 = 일본이 7일 전략물자 관리 우방국 목록인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개정 시행령을 공포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같은 날 부품 기술을 국산화하는 데 성공한 기업을 찾아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이 최근 우리 부품·소재 산업 경쟁력을 높이겠다고 강조해온 만큼, 일본의 규제 조치에 맞서 기술 개발 지원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경기 김포시 소재 정밀제어용 감속기 전문기업 '주식회사 SBB테크'를 방문했다. 해당 기업은 현재 반도체와 LCD 장비, 로봇 등 정밀 제어가 필요한 '감속기'와 '베어링' 등을 생산하고 있다.

로봇의 관절 부분에 해당되는 감속기는 모토 속도를 제어하고, 베어링은 이러한 감속기의 핵심 부품이다.

최근 일본 정부가 발표한 '화이트리스트 제외 물자'에 베어링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우리 로봇 산업이 악영향을 받을 것이란 목소리가 나온 바 있다.

SBB테크는 이처럼 일본에서 대부분 수입하던 '로봇용 하모닉 감속기'를 국내 최초로 개발해 주목 받았다. 문 대통령의 이번 방문 역시, 부품을 자체 개발한 기업을 독려하고 지원에 박차를 가하기 위함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부가 소재·부품 산업과 관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는 걸 약속을 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이번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결정과 관련해 "국민들과 정부, 대기업들이 우리 부품·소재 기업, 특히 강소기업의 소중함을 더 절실히 느끼게 됐다"며 "SBB테크는 베어링 시장이 크게 성장하고 있는 사이에도 눈앞의 이익만 보지 않고 기술 자립을 도모했다"고 치켜세웠다.

이어 문 대통령은 "임진왜란 때 일본이 가장 탐을 냈던 것도 우리의 도예가, 도공들이었다. 우리가 식민지와 전쟁을 겪으면서 우리 경제를 발전시킬 수 있었던 원동력도 바로 기술력"이라며 "(이처럼) 동서고금 없이 모든 나라가 기술력 강화에 힘쓴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앞서 기업 관계자로부터 현장 브리핑도 들었다. 이 자리에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비롯해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문전일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원장 등 정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청와대에서는 이호승 경제수석, 이공주 과학기술보좌관, 강성천 산업정책비서관, 석종훈 중소벤처비서관 등이 자리했고, SBB테크 직원 30여명도 함께 했다.

당초 이날 현장에는 김상조 정책실장도 함께 참석하기로 돼 있었으나 불참한 것으로 확인됐다. 복수의 청와대 관계자들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정책실장이 따로 청와대 안에서 챙겨할 일들이 많았기 때문으로 안다"고 전했다.

김 실장은 청와대 내 대일(對日)대응을 위해 설치된 상황반 반장을 맡고 있다.

청와대 또한 이후 공지를 통해 "정책실장이 내부에서 챙겨야할 업무가 많은 관계로, 대통령 일정 참석을 최소로 줄이고 경제수석이 대통령 일정에 참석하는 것으로 기조를 세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참석자들과 함께 기업을 둘러본 뒤 약 20분간 직원 간담회도 가졌다. 문 대통령은 각 부처에 직원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달라고 당부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