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수축산
무 가격 폭락에 산지폐기 신청 속출…평창 진부만 20만평↑
7일 강원 평창군 진부면의 한 무 밭에서 잘 익은 무가 흰 속살을 내보이고 있다. 최근 진부면 일대 무 농가들은 공급과잉 등으로 가격이 폭락하면서 산지폐기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2019.8.7/뉴스1 © News1 이찬우 기자


(평창=뉴스1) 이찬우 기자 = 무 가격이 지난해 대비 1/4 수준으로 하락하면서 고랭지 무의 대량 산지폐기가 우려되고 있다.


7일 강원 평창군 진부농협에 따르면 이날까지 진부농협에 산지폐기 신청이 접수된 면적이 20만평을 넘어섰다.

농협측은 가격 폭락에 대해 "남도지역 봄 저장 무 출하와 고랭지 무 출하가 겹치면서 공급량이 증가해 무 가격이 크게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무 한상자의 가격은 2만4000~5000원이었으나, 올해 무 공급량 상승으로 한상자 가격은 5000~6000원대로 낮게 책정됐다.

농협측은 무 가격이 크게 하락함에 따라 인건비, 포장비, 운송비 등으로 마진이 남지않아 농가의 타격이 클 것으로 예상했다.

이미 일부 농가에서는 산지폐기가 진행되기도 했다.

농협 관계자는 "최소수급안정화사업으로 정부 자금이 투입돼 계약 재배한 농가에서는 산지폐기가 진행되고 있지만, 비계약 농가가 워낙 많다 보니 시장 가격 하락에 따른 농가피해가 우려된다. 평창 외에도 정선, 홍천 등 타 지역까지 합하면 신청 규모는 더욱 커질 것"이라며 "정부·도 차원의 지원이 시급하다"고 전했다.

도 관계자는 "산지폐기 신청 면적 등 기초적인 조사를 진행 중이다. 아직 구체적인 산지폐기 계획은 없지만, 수요 파악 후 피해 규모가 클 것으로 예상되면 정책적인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