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종합
'귀화선수' 랍신, 바이애슬론 세계선수권 2관왕 달성
귀화선수 티모페이 랍신(오른쪽)이 한국 바이애슬론 사상 처음으로 세계선수권대회 금메달을 목에 건데 이어 2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대한바이애슬론연맹 제공).© 뉴스1© 뉴스1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러시아에서 한국으로 귀화한 티모페이 랍신(31·대한바이애슬론연맹)이 한국 바이애슬론 종목 사상 처음으로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데 이어 2관왕까지 기록했다.


랍신은 25일(한국시간) 벨라루스 라우비치에서 열린 2019 국제바이애슬론연맹(IBU) 하계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7.5km 스프린트 결선에서 20분48초를 기록, 20분52초1의 알렉산데르 포바르니친(러시아)을 4.1초차로 꺾고 금메달을 수확했다.

전날(24일) 슈퍼 스프린트 결승에서 14분07초6을 기록하며 한국 선수로서 사상 첫 바이애슬론 세계선수권 금메달을 획득한 랍신은 하루 뒤 첫 2관왕이라는 새 역사까지 써냈다.

한국의 종전 최고 성적은 지난 2016년, 역시 귀화선수인 안나 프롤리나가 여자 스프린트 종목에서 기록한 은메달이었다.

2018 평창올림픽 때 귀화한 랍신은 올림픽 남자 10㎞ 스프린트 종목에서 역대 최고 성적인 16위를 기록한 바 있다.

올림픽 때 귀화했던 바이애슬론 대표팀 4명 중 2명은 한국을 떠났지만 랍신은 안나 프롤리나와 함께 태극마크를 달고 대회에 나서고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