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축구
황의조·권창훈 웃고 이강인 울고벤투호 발표 전 명암 엇갈리는 해외파
(대한축구협회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위해 대장정에 나설 파울루 벤투호에 승선하기 위한 해외파들의 온도 차가 극명하다.


이번 시즌 각각 프랑스 리그1, 독일 분데스리가로 둥지를 옮긴 황의조(27·FC지롱댕 드 보르도)와 권창훈(25·SC프라이부르크)은 나란히 데뷔골을 기록하며 벤투 감독을 웃게 했지만, 한국 축구의 미래 이강인(18·발렌시아)은 소속팀에서 입지가 점차 좁아지고 있어 우려를 사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오는 26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9월5일 조지아전과 9월10일 투르크메니스탄전 2연전에 함께 할 선수 명단을 발표한다.

이번에 소집되는 태극 전사들은 조지아와 친선 경기를, 투르크메니스탄과는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1차전을 치른다.

벤투 감독의 성향에 더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첫 단추를 끼우는 만큼 최정예 멤버가 소집될 것으로 보인다. '캡틴' 손흥민(27·토트넘 홋스퍼)은 물론, 황의조, 황인범(23·밴쿠버 화이트캡스), 이재성(27·홀슈타인 킬), 황희찬(23·레드불 잘츠부르크), 김민재(23·베이징 궈안) 등 해외파들이 무난하게 이름을 올릴 것으로 보인다.

특히 황의조와 권창훈, 황희찬의 활약이 주목받고 있다. 황의조와 권창훈은 25일(한국시간) 나란히 리그 데뷔골을 터트렸다.

황의조는 프랑스 리그1에 진출한 뒤 3경기 만에 첫 골을 신고했다. 특유의 오른발 감아 차기 슈팅으로 프랑스 무대에 강렬한 첫인상을 남겼다. 권창훈은 분데스리가 데뷔전에서 교체 투입 5분 만에 팀의 쐐기골을 기록했다.

권창훈의 경우, 지난 6월 A매치 2연전(호주, 이란전)에서 벤투 감독의 호출을 받았지만 부상으로 낙마한 경험이 있다. 프리시즌 입은 부상으로 이번에도 승선이 무산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있었지만, 이날 골로 몸 상태를 증명했다.

황희찬은 현재 유럽 무대에서 한국 선수 중 가장 많은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고 있다. 이번 시즌에만 1골 5도움을 기록해 이번에도 벤투 감독의 공격 옵션이 될 가능성이 높다.

이들의 가세가 주목을 받는 이유는 벤투호의 황태자 남태희(28·알 사드), 분데스리거 지동원·마인츠) 등이 부상으로 소집이 어려울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소집 가능한 모든 선수를 모으고 싶은 것이 감독의 욕심이겠지만, 현재 상황은 그렇지 못하다.

이들의 공백은 황의조, 권창훈, 황희찬 등 또 다른 해외파 등이 메울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김보경(30·울산현대), 김신욱(31·상하이 선화), 문선민(27·전북현대) 등 K리그와 아시아 무대에서 활약 중인 선수들의 복귀도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한편 올해 3월 평가전에 처음 벤투 감독의 부름을 받았던 이강인의 소집 여부도 관심사다. 이강인은 올여름 U-20 대표팀의 에이스로 팀의 FIFA 주관 남자 대회 대한민국 최초의 준우승을 이끌었다.

하지만 현재 사정은 좋지 않다. 이강인은 스페인 라리가 1, 2라운드 연속으로 그라운드를 밟지 못했다. 프리시즌 활발한 움직임으로 활약을 예고했지만 마르셀리노 가르시아 토랄 감독의 선택에서 제외되고 있다. 특히 부상에서 돌아온 2라운드의 경우에는 벤치에 앉았지만 끝내 부름을 받지 못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Jason Choi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