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청권
충주 중원산단 폭발화재 큰 불길 잡아…1명 실종·8명 부상(종합2보)
30일 오후 11시50분쯤 충북 충주시 신니면 중원일반산업단지 내 접착제 제조 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2019.8.31/뉴스1 © News1 장천식 기자


(청주=뉴스1) 엄기찬 기자,장천식 기자 = 충북 충주 중원산업단지의 한 접착제 제조공장에서 폭발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해 1명이 실종되고 8명이 다쳤다.


31일 도소방본부와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밤 11시47분쯤 충주시 신니면 중원산업단지의 한 접착제 제조공장에서 강한 폭발과 함께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로 공장 직원 8명이 다쳐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들 가운데 1명은 중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장 직원 1명은 실종돼 소방당국이 진화와 함께 수색 작업도 벌이고 있다.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인력 400명과 장비 70여대를 동원해 진화작업에 나서 화재 발생 7시간 만에 큰 불길을 잡고 현재 잔불 정리를 하고 있다.

 

 

 

30일 오후 11시50분쯤 충북 충주시 신니면 중원일반산업단지 내 접착제 제조 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 사고로 8명이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고, 공장직원 1명이 보이지 않는다는 공장 관계자의 말을 토대로 실종자도 수색중이다. 사진은 폭발 충격으로 파손된 인근 공장 외벽. 2019.8.31/뉴스1 © News1 장천식 기자


화재 초기 접착제 원료가 보관된 저장탱크가 연이어 폭발하는 등 크고 작은 폭발이 이어지면서 소방관들의 접근이 쉽지 않아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불길이 인접 2개 공장 등으로 번지면서 공장 건물 20곳이 전소됐다.

여러 차례 이어진 강한 폭발과 함께 파편이 주변 100m까지 날아가 인근 건물 수십채의 유리창이 파손되는 등의 피해도 잇따랐다.

폭발 당시 폭발음은 충주 전역에 들릴 정도로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폭발이 계속 이어지고 접착제 원료와 같은 인화성 물질이 많아 진화가 쉽지 않았다"며 "공장 직원 1명의 모습이 보이지 않는다는 신고가 있어 인명 수색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화재뿐 아니라 폭발로 주변 공장의 피해도 상당한 상황"이라며 "화재 원인과 함께 정확한 피해 규모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