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축구
황희찬 보러? 맨유·아스널, 잘츠부르크에 스카우트 파견
황희찬(FC 레드불 잘츠부르크)이 지난 26일 오전 (한국시각)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아드미라와의 홈경기에서 골을 터뜨리고 기뻐하고 있다. 이날 황희찬은 멀티골을 터뜨리며 팀의 5대0 대승을 이끌었다. (잘츠부르크 홈페이지)/뉴스1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2019-20시즌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6경기 3골 6도움을 기록하며 쾌조의 출발을 보이고 있는 황희찬(23)이 유럽 명문 구단들의 관심을 받을지 주목된다.


오스트리아 '잘츠부르거 나흐리텐'은 30일(이하 현지시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아스널, AC밀란 등 8개 팀 스카우트가 잘츠부르크의 주말 경기를 찾는다"고 전했다.

황희찬의 잘츠부르크는 오는 31일 WSG 티롤과의 원정 경기를 앞두고 있다.

황희찬은 지난 2018-19시즌 독일 분데스리가2 함부르크 임대를 마치고 원소속팀 잘츠부르크로 돌아와 시즌이 시작하자마자 물오른 경기력을 보이고 있다.

특히 지난 26일 리그 5라운드에서는 3분간 2골을 터뜨리는 멀티골로 한국 유럽파 중 가장 많은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고 있다.

스카우트의 관심사가 티롤 선수들로 향할 수 있지만, 주된 타깃은 엘링 홀란드(19)와 황희찬이다.

이 매체는 "토마스 실버베르거 티롤 감독 역시 잘츠부르크전을 앞두고 홀란드와 황희찬을 지목했다"며 "이들 덕분에 잘츠부르크의 속도가 훨씬 빨라졌다"고 전했다.

홀란드는 지난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폴란드 U-20 월드컵에서 노르웨이 대표팀으로 나서 득점왕을 차지한 바 있다.

황희찬의 경우 지난해 여름 러시아 월드컵 전까지 유럽 빅리그 진출설이 제기됐던 선수다. 당시에는 손흥민의 토트넘과 독일 도르트문트 등이 후보로 꼽혔다.

한편 황희찬은 파울루 벤투 감독의 부름을 받아 오는 9월 A매치 2연전에 소집됐다. 벤투호는 조지아와 평가전을 치른 뒤 투르크메니스탄과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1차전을 갖는다.

황희찬은 티롤전을 마친 뒤 9월2일 벤투호가 있는 이스탄불에 곧바로 합류할 계획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Jason Choi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