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경제
文대통령 지지율 46.3%…긍정·부정 평가 보합세
문재인 대통령 2019년 9월 1주차 국정수행 지지도.(리얼미터 제공)/뉴스1


(서울=뉴스1) 전형민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전주보다 0.2%p 낮아진 46.3%를 기록했다.


3주 간 46%대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 역시 0.3%p 하락한 49.9%로 보합세를 보였다. 긍정 부정 평가 격차는 오차범위 내인 3.6%p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0.5%p 증가한 3.8%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9월 2일부터 6일까지 닷새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05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2일 발표한 9월 1주차 주간집계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취임 122주차 국정수행 지지율은 전주 대비 0.3%p 하락한 46.3%로 집계됐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1주일 전 8월 4주 후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방송 인터뷰(8월 28일)와 지지층의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운동 본격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기자간담회(2·3일) 등으로 오름세를 보였다.

하지만 검찰의 조 후보자 관련 2차 압수수색 이튿날인 4일에는 하락했고, 주 후반 조 후보자 딸의 동양대 표창장 의혹·논란 보도가 확산했던 5일에도 하락했다가, 조국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있었던 6일에는 회복세를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리얼미터는 "조 후보자의 기자간담회와 일부 반영된 인사청문회는 긍정적으로, 검찰의 2차 압수수색과 동양대 표창장 의혹논란은 부정적으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면서 "검찰의 조 후보자 부인 기소는 조사에 반영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2019년 9월 1주차 정당 지지도. © 뉴스1


정당 지지도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전주 대비 0.8%p 하락한 38.6%, 자유한국당은 0.1%p 상승한 29.2%로 조사됐다.

민주당은 보수층, 40·50대, 대구·경북(TK), 경기·인천, 호남, 무직과 사무직에서 지지율이 하락한 반면, 진보층, 충청권, 서울, 20대, 학생층에서 지지율이 상승했다.

한국당은 TK, 경기·인천, 40대, 무직과 노동직, 가정주부, 보수층, 중도층에서 지지율이 상승했고, 서울과 호남, 20대, 학생과 자영업, 진보층에서는 하락했다.

정의당은 0.7%p 상승한 6.9%였고, 바른미래당은 0.3%p 상승한 5.9%, 평화당은 전주와 같은 1.4%, 우리공화당은 0.4%p 하락한 1.3%로 각각 나타났다.

이번 주간집계는 무선 전화면접(10%), 무산(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9년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연령·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p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