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남북국방
"美 전도 車화물선, 선체 안정화 뒤 구조대 내부 진입"
현대글로비스 소속 대형 자동차 운반선 '골든레이호'가 8일(현지시간) 미국 남동부 조지아주 브런즈윅 항의 내항에서 외항으로 현지 도선사에 의해 도선되던 중 선체가 옆으로 기울었다. 이후 선체에 불이 붙는 사고가 발생했다. 선박에 승선한 24명 가운데 20명이 대피하거나 구조됐다. 20명은 한국인 6명, 필리핀인 13명, 미국 도선사 1명이다. 그러나 나머지 4명은 구조되지 않았고, 이들 4명은 모두 한국인으로, 선박 기관실에 있는 것으로 당국은 보고 있다. (미 해안경비대 트위터 캡처) 2019.9.9/뉴스1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 = 현대글로비스 소속 대형 자동차 운반선(PCC)이 미국 동부 해안에서 8일(현지시간) 전도된 사고와 관련, 외교부는 9일 "선체 안정화 작업이 종료되는 대로 구조대의 선내 진입 구조활동이 시작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외교부는 "사고 직후 미 해안경비대는 승선인원 24명중 20명(우리국민 6명, 미 도선사 1명, 필리핀 선원 13명)을 구조했고 기관실에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우리 국민 4명에 대한 구조작업이 진행 중"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외교부는 "미 해안경비대 관계자는 현재까지 사고 원인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으며, 구조작업 이후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언급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9일 오전 해양수산부, 국방부 등 유관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관계기관 대책회의를 개최해 신속대응팀 파견 등 후속조치를 논의할 예정이다.

앞서 외교부는 사고 직후인 8일 오후 해양수산부 등 관계 기관과 재외국민보호대책본부를 구성해 사고에 대응해왔다.

외교부 본부와 주애틀란타총영사관은 유관부처 및 선사 등과 긴밀히 협조하여 고립된 선원 구조, 가족지원, 사고원인 규명 등 신속한 사고 수습을 위한 영사조력을 지속 제공할 예정이다.

외교부에 따르면 8일 오전 2시10분(한국시각 8일 오후 4시10분)쯤 현대 글로비스 소속 골든레이(7만1178톤)호가 미 조지아주 브런즈윅 항구로부터 1.6km 거리의 해상(수심 11m)에서 좌현으로 80도 가량 선체가 기울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