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헤드라인 종합
강원도, 태풍 피해농가 응급복구 추진조생종 벼와 사과, 배 등 과일 낙과 피해
사진=강원도 제공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인한 강원도 농업분야 피해는 9.9일(14:00) 현재 벼 도복 1,018ha, 과수낙과 19ha, 비닐하우스 8,495㎡/32동, 인삼시설 0.7ha, 축산시설 500㎡ 등이며 수확을 앞둔 조생종 벼와 사과, 배 등 과일 낙과 피해가 많았다.

응급복구 관련 주요 조치계획은, 도복된 조생종 벼는 우선 수확할 수 있도록 시군별 관내 콤바인 보유농가 및 외지 대행업체와 벼베기 일정을 조정하였고, 중만생종은 도열병, 문고병 등 병해충 방제를 실시하고, 쓰러진 벼는 일으켜세우기를 하여 피해를 최소화하고 비닐하우스, 인삼차광막 등 시설물은 식재된 작물 등 여건에 따라 시간을 갖고 복구하게 된다.

이를 위해 유관기관과 군사령부 산하기관에 협조를 요청하였으며 본격적인 벼 일으켜세우기 작업 등 농가지원이 추진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피해농가중 재해보험가입 농가는 추석전 보험금 우선 지원(50%) 지원을 추진하고 재해보험 미지급 농가에 대하여는 피해내역 정밀조사후 정부 재난지원금이 지원된다.

박재복 도 농정국장은 신속한 복구지원을 위해 피해농가별 조기 신고를 당부하면서 농가 경영안정을 위한 응급복구지원 등 모든 역량을 동원하겠다고 말하였다.

이와함께, 농정국 국과장들은 9.9일 피해가 많은 시군에 대하여 현장 확인을 실시하고 응급복구 지원체계와 농가별 피해 조기신고 등을 독려하였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