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남북국방
주유엔대사에 조현 前차관퇴임 4개월만에 공직 복귀
외교부는 주유엔대사에 조현 전 외교부 1차관이 내정됐다고 밝혔다.. 2018.9.27/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배상은 기자 = 주유엔대사에 조현 전 외교부 1차관이 내정됐다.


주 뉴욕총영사와 주요코하마총영사에는 각각 장원삼 한미방위비분담협상 대표와 윤희찬 외교부 여권과장이 각각 내정됐다.

외교부는 16일 이 같은 내용의 추계 공관장 인사를 발표했다.

주유엔대사와 뉴욕, 요코하마 총영사 직은 아그레망(주재국 부임 동의)이 필요하지 않아 다음달 중 곧바로 부임할 것으로 예상된다.

조태열 현 유엔대사는 22일~26일 문재인 대통령의 유엔 총회 참석 관련 업무까지 챙긴 뒤 귀임할 것으로 전해졌다.

조현 내정자는 1957년 전북 김제에서 태어나 전주고와 연세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했다. 이후 1979년 외무고시 13회로 외교부에 입부해 주유엔대표부 차석 대사, 외교통상부 에너지자원대사, 외교통상부 다자외교조정관, 주오스트리아 대사, 주 인도대사관 대사를 역임했다. 2017년 6월 문재인 정부 첫 외교 2차관에 임명된 이후 지난해 9월부터 1차관을 지내다 지난 5월 퇴임했다.

당시 조 내정자의 퇴임을 둘러싸고 일각에서는 한일 갈등과 외교부 내 잇단 기강해이 사고 책임을 지고 물러났다는 관측이 나왔다.

그러나 약 4개월만에 유엔 주재 특명전권대사로 공직에 복귀하게 됐다. 조 내정자는 풍부한 다자외교 전문성과 실무경험 경력을 바탕으로 차기 유엔대사 후보군에 늘상 빠지지 않아왔다.

조 내정자는 정통 외교관료 출신이지만 이미 퇴임해 특임공관장(대통령이 필요한 경우 직업 외교관 출신이 아닌 사람으로 특별히 임명)으로 분류된다.

한편 외교부는 직업 외교관 출신이 아닌 특임 공관장 내정자들에 대해 이번 추계 공관장 인사부터 공관 운영 등과 관련한 별도의 교육을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외교부는 직업 외교관이 아닌 다양한 분야의 인사들을 공관장으로 임명하는 특임 공관장 비율을 최대 30%까지 늘리겠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잇단 특임공관장들의 비위 등 사고가 계속되고 있는데 따른 대책으로 보인다.

외교부 당국자는 “특임 공관장 내정자들은 공직·해외 공관 경험이 없어 이에 대한 지식이 부족할 수 있다”며 “특화된 별도의 교육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