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2018평창올림픽
女컬링 '팀킴' 후원금 횡령한 장반석 전 감독 구속 기소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국가대표팀 김경애(왼쪽부터), 김영미, 김선영, 김은정, 김초희가 15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 파크텔에서 부당대우 및 논란에 대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대표팀은 지난 9일 김민정 감독 및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 등의 부당대우 및 부정에 대해 개선을 요구하는 호소문을 대한체육회, 경북체육회, 경북도청, 의성군청 앞으로 제출했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는 여자 컬링 국가대표팀 선수들이 공개한 호소문과 관련한 특정감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2018.11.15/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대구ㆍ경북=뉴스1) 남승렬 기자 = 지난해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딴 여자컬링 '팀킴'의 후원금 등을 횡령한 장반석 전 컬링 국가대표팀 믹스더블 감독이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대구지검 특수부(부장검사 김민형)는 16일 장 전 감독을 업무상 횡령과 사기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또 장 전 감독의 장인인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회장 직무대행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장 전 감독과 김 전 직무대행은 함께 대한컬링연맹과 경북체육회의 보조금, 민간기업 지원금, 의성군민 성금 등으로 모인 팀킴 후원금 중 1억6000여만원 가량을 횡령한 혐의다.

김 전 직무대행은 같은 수법으로 9000여만원을 빼돌린 혐의도 받고 있다.

앞서 지난해 11월 '팀킴'은 "김 전 직무대행과 장 전 감독 등으로부터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폭로해 파장을 불러일으켰다.

진상 조사와 감사에 나선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는 '팀킴'의 주장을 대부분 사실로 확인하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