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종합
김경수 도지사 “법과 제도로 지방분권 완성할 때”
김경수 도지사가 16일 오후 경남도청에서 열린 전국지방분권협의회 경남회의에 참석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경남도 제공)2019.9.16.© 뉴스1


(경남=뉴스1) 강대한 기자 = 지방분권의 실질적 실현 공론화를 위한 전국지방분권협의회 경남회의가 16일 오후 경남도청에서 개최됐다.


이날 회의에는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대통령소속 자치분권위원회 김순은 위원장·최상한 부위원장, 경남도의회 자치분권 특별위원회 김경영 위원장·김영진 부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지방분권 추진방향 논의와 함께 지역별 대응전략을 검토하고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에 대한 의견수렴, 전국지방분권협의회 활성화 방안 등을 토의했다.

먼저 안권욱 경남도 자치분권협의회 부위원장(고신대 교수)이 제안발표를 통해 지난 30년간 지방분권화는 오히려 지방자치의 역기능적 문제를 초래했음을 지적했다. 이어 지방세 확대, 국고보조사업 정비, 자치경찰 도입, 지방분권 개헌 등 지방분권 정책의 방향성을 제시했다.

이어진 종합토론에서 이상걸 자치분권위 분권지원담당관이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에 대한 위원들의 의견을 묻고 자치분권위원회와 협력체계 구축 등 전국지방분권협의회 활성화 방안을 제안했다.

또 참석위원 합의를 통해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자치경찰 관련법률 개정안 등의 조속처리를 촉구하는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등 자치분권 관련 법안의 조속처리 촉구 결의문’을 채택했다.

김경수 도지사는 “참여정부 때 지역발전과 국가균형발전이 사실상 시작됐다. 이제는 법과 제도로 지방분권을 완성해야 할 때”라면서 “이번 지방자치법 개정안에도 다소 아쉬운 부분이 있는 건 사실이지만 지방분권의 첫 걸음인 만큼 개정안의 조속한 통과를 위해 다함께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