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성스캔들' 양준혁, 법적 대응 예고→방송사 "입장 無"(종합)
양준혁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야구선수 출신 방송인 양준혁이 성추문에 휩싸인 가운데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18일 한 누리꾼은 자신의 SNS에 잠들어 있는 양준혁의 사진을 올린 뒤, 그와 첫 만남에서 성행위를 강요받았다고 주장했다. 이후 해당 계정은 비공개로 전환됐지만, 글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확산되며 논란이 커졌다.

이후 양준혁은 이날 본인의 SNS에 "저의 잠자는 사진과 글이 게재되면서 여러 시민들로 하여금 굉장한 오해를 불러 일으킬만한 내용으로 포장되어 퍼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저는 이번 유포사항과 관련 하여 변호사를 통하여 법적인 절차로 해결을 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에 유포된 사진과 글은 '미투'라는 프레임 속에 저를 가두고 굉장히 악한 남자의 그것으로 몰고 가려는 의도가 다분히 보이지만 사실이 아니다"라며 "그와 저 사이에는 한 남자와 한 여자의 자연스러운 만남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었으며, 시간이 흐르면서 서로가 맞지 않는다는 생각에 이별을 택한 것인데 이 과정에서 악의적인 감정을 품고 진실을 호도하는 글을 올린 상대방은 도대체 무엇을 택하려 하는 것인지 의아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반박했다.

이와 관련 양준혁이 야구 해설가로 활약하고 있는 MBC 스포츠 플러스 관계자는 19일 뉴스1에 "현재 사실 관계를 파악 중이라 드릴 입장이 없다"라고 조심스레 말했다. 양준혁이 출연 중인 예능 프로그램 '뭉쳐야 찬다'의 방송사 JTBC 측 역시 아날 "특별한 입장은 없다"라고 전했다.

한편 양준혁은 과거 스타 야구선수로 활약했으며, 은퇴 후에는 스포츠 해설가와 방송인으로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