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원도 홍천/횡성
횡성한우축제 성공개최기원 기획전시 [최소리_소리를본다]기간 : 2019.9.20.(금) ~ 10.20.(일) / 장소 : 횡성문화예술회관 전시실
사진=횡성군 제공

(재)횡성문화재단(이사장 채용식)은 오는 9월20일(금)부터 10월20일(일)까지 31일간 횡성문화예술회관 전시실에서 제15회 횡성한우축제 성공개최기원 기획전시 <최소리_소리를본다(Seeing Sound) 두드림으로 그린 소리> 를 진행한다.

제15회 횡성한우축제 성공개최기원을 위해 진행되는 이번 전시는 ‘이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물체와 에너지에는 각기 그들만의 소리가 있다’ 고 설피하는 아티스트 최소리, 소리에 미쳐 음악인으로서는 최고의 퍼커셔니스트라는 인정을 받은 그가 악기도 캔버스도 아닌 알루미늄판, 황동판, 동판 등을 두들겨 만들어 낸 작품을 빚과 함께 콜라보네이션 한 작품들로 ‘소리를 보여주는’ 전시이다.

음악으로 전달하던 소리에 대한 깊은 탐구를 미술의 영역으로 옮겨와 드럼 대신 금속판을 두드려 연주를 하고, 색을 입히고 지워내는 과정을 통해 완성된 평면 및 설치작품들을 횡성문화예술회관 1층 전시장에 40여 점 전시한다.

또한, ‘최소리의 소리를 본다’ 전시에서는 전시기간 중 상시로 관람객 모두가 무료로 참여할 수 있는 아트 체험 프로그램이 준비되어있다. 버려진 재활용 알루미늄 캔을 직접 두드리고 칠하고 문지르는 등 최소리 작가의 작업 과정을 체험하면서 ‘Wish Can(소망, 이룰 수 있다)!’ 으로 제작되어 참여자들이 함께 완성하는 하나의 설치작품이 된다.

9월 20일(금) 14시에는 전시의 시작을 알리는 ‘최소리_소리를본다’ 오프닝 이벤트를 가질 계획이다. 이 자리에서는 특별히 이번 전시의 작가이자 타악 연주자인 최소리 작가의 퍼포먼스가 진행될 예정이다.

‘최소리_소리를 본다’ 전시는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지원사업인 ‘미술창작전시공간 활성화 지원사업’에 (재)횡성문화재단과, 아트 인 동산이 공모·협약하여 지원받은 사업으로 수도권에 집중된 전시콘텐츠를 지역으로 확산하여 우수 전시가 지역 유휴 공간에 순회 전시되어 지역민의 시각예술분야의 문화 향유 기회를 확대하고자 진행된다.

전시 관련 문의는 횡성문화재단 문화사업팀(033-343-8879)로 하면 되며 전시 관람과 체험프로그램 모두 무료로 진행된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