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환경건강
태풍'타파' 21일부터 강원 영향권…영동 최대 300㎜
제17호 태풍 '타파(TAPAH)' 진로도.(기상청 홈페이지 갈무리) /© 뉴스1


(강원=뉴스1) 고재교 기자 = 일본 오키나와 남쪽 해상에서 북상하는 제17호 태풍 '타파(TAPAH)'에 의해 21일 오후 3시부터 강원지역이 영향권에 들겠다.


20일 기상청에 따르면 남부지역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해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되며 영동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30~5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겠다.

21일 오후 3시부터 23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영동 100~200㎜(많은 곳 300㎜ 이상), 영서중남부 30~80㎜(많은 곳 영서남부 동쪽지역 120㎜ 이상), 영서북부 10~40㎜ 등이다.

같은 기간 바람도 매우 강하게 불겠다. 동해안 최대순간풍속은 초속 15~25m(시속 55~90㎞)다.

다만 태풍의 발달 여부와 이동속도, 진로에 따라 21~23일 사이 강수 지역과 예상 강수량, 해상의 특보 등이 변동될 수 있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많은 비로 인해 저지대 침수와 하수 범람 등 비 피해가 우려되니 사전에 철저히 대비하고, 강풍으로 인한 시설물 피해 및 안전사고, 농작물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