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영남권
'산청 특화음식관' 한방약초축제 ‘핫플레이스’ 되나?
산청 흑돼지 장육(산청군 제공)© 뉴스1


(경남=뉴스1) 김대광 기자 = 지리산 자락 경남 산청군의 특색있는 음식을 맛볼 수 있는 ‘산청 특화음식관’이 운영된다.


산청군은 오는 27일부터 10월9일까지 개최되는 제19회 산청한방약초축제에서 각 읍·면지역 대표 약초와 식재료로 만든 요리를 판매하는 특화음식관을 처음으로 운영한다고 24일 밝혔다.

산청읍 음식관에서는 산청지역 대표 특산품인 흑돼지를 이용한 ‘한방흑돼지수육’과 ‘흑돼지국밥’ 등을 판매한다.

차황면은 올해 초 안전관리 통합인증(GOLD HACCP)을 획득한 유기한우를 활용한 ‘유기한우 소머리 곰탕’을 선보인다.

친환경의 고장 오부면은 ‘흑돼지 바비큐’와 ‘은어튀김’, 민물고기의 고장이자 박항서 감독의 고향인 생초면은 ‘어탕국수’와 ‘피리튀김’ 등을 메뉴에 올렸다.

사찰음식의 대가 금수암 대안스님이 참여하는 금서면에서는 ‘버섯덮밥’과 ‘약초만두’, ‘송차’ 등을 만나볼 수 있다.

삼장면은 약선재료와 쌀, 보리로 만든 ‘쌀보리 온면’과 ‘쌀보리 짜장면’ 등 특색있는 음식을 소개한다.

시천면은 지리산에서 자란 나물로 만드는 ‘산채 비빔밥’과 ‘울금표고버섯전’을 선보인다.

단성면은 ‘흑돼지 소라찜’과 ‘능이버섯전골’ 등 색다른 퓨전 음식을 판매할 예정이다.

신안면은 약초축제에 걸맞은 ‘약초 육전’과 ‘약초 닭똥집 튀김’ 등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약초요리를, 생비량면은 ‘죽순소고기국밥’과 ‘산도토리묵’ 등을 선보인다.

신등면은 ‘약초 강된장’과 ‘선비 김밥’, ‘부장떡’ 등의 요리를 판매한다.

군 관계자는 “지리산 자락에서 자라나는 다양한 약초와 흑돼지, 민물고기 등 산청군이 자랑하는 건강한 식재료로 만드는 특화음식관은 축제 대표 먹거리 장터가 될 것”이라며 “깨끗하고 맛있는 음식으로 산청한방약초축제장을 찾는 관광객들이 만족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