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2018평창올림픽
평창올림픽 경기장 운영 활성화…"3년 내 흑자전환 목표"
최문순 강원도지사와 한금석 강원도의장이 24일 강원도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2024년 동계청소년올림픽 대회유치 추진, 평창동계올림픽 경기장 운영 활성화 전략 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2019.9.24/뉴스1 © News1 하중천 기자


(춘천=뉴스1) 하중천 기자 = 강원도가 3년 내 흑자전환을 목표로 2018 평창동계올림픽 경기장 운영 활성화 전략을 마련·추진한다.


최문순 강원도지사와 한금석 강원도의장은 24일 강원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평창동계올림픽 이후 전문 체육시설로 활용키로 한 3개 경기장(스피드스케이팅, 강릉하키센터, 슬라이딩센터)에 대한 세부 활용 계획 및 운영수지 개선 방안 등을 마련해 본격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도는 경기·교육·체험 등을 통해 올림픽 유산을 확대하고 다양한 체험형 수익시설 도입으로 3년 이내 적자 없이 운영이 가능토록 발전시켜 나갈 방침이다.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은 ‘다기능 복합 스포츠 컨벤션 센터’로, 강릉하키센터는 ‘스포츠&공연 융복합 문화공간’으로, 슬라이딩센터는 ‘스포츠&익스트림 체험시설’로 각각 활용할 계획이다.

올해 1월부터 시범 운영 중인 3개 경기장 운영 실적은 지난 8월 기준 약 17억원으로 연말까지 각종 대회·대관 등을 고려했을 때 약 36억원 규모의 운영비가 소요될 것으로 집계했다.

이는 당초 도가 예상한 운영비 59억3000만원의 61%, 한국개발연구원(KDI)이 분석한 운영비 102억9000만원 대비 35% 수준이다.

이에 도는 제빙기간조정, 인건비 최적화 등을 통해 연간 운영비를 40억원 내외에서 관리할 것을 목표로 설정해 추진한다.

현재까지 주요 실적은 국내·외 공인대회 26건, 국가대표 훈련 10건, 학생 및 동호인팀 대관 156건, 스포츠 이벤트 3건과 육아박람회·무예올림픽·U-20월드컵 응원전 등 비경기 이벤트 10건이다.

도 관계자는 “최근 박람회·전시회가 많이 열리는 가을 시즌이 다가오면서 다양한 비경기 이벤트 대관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경기장 인지도도 높아지면서 각종 대관 수요가 증가하는 등 연말까지 약 6만6000여명이 시설을 사용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지난 2월12일 강원도 강릉시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레거시컵 2019 W 네이션스 챌린지’ 대회 대한민국과 헝가리와의 경기에서 양국 선수들이 퍽을 향해 달려들고 있다. 한국은 이날 5:1로 헝가리를 이겼다. 2019.2.12/뉴스1 © News1 서근영 기자


또 경기장 이용 수익은 1억 미만으로 제한될 것으로 전망했으나 이용자 중 약 87%인 5만8000여명이 1박2일 이상의 경기 일정에 참여함으로써 숙박·식사·여행 등 부대적인 경비지출을 고려, 연간 약 55억4000만원의 지역경제 간접효과가 있을 것으로 추산했다.

특히 경기장 운영비 국비지원을 위해 실시한 KDI 용역결과 기재부·문체부에서 실무협의 등을 통해 9억9600만원을 지원키로 결정됐다.

또 기념재단 2020년 교육프로그램 운영에 경기장을 활용키로 결정함에 따라 경기장 사용료 수익 12억원을 추가로 확보하는 등 총 22억원의 직·간접적 국비가 지원된다.

이에 내년도 운영수지 적자는 약 15억원 규모로 예상돼 올해 대비 50% 수준으로 낮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국비지원에도 남는 적자에 대해선 휠봅슬레이, 플라잉스켈레톤, 교육·체험프로그램 등 체험형 수익시설을 도입, 단계적으로 해결해 나갈 방침이다.

이외에도 강릉 하키센터는 강원도만 가질 수 있는 독특한 빙상 스포츠 공연·문화를 확대한다.

이를 통해 피겨 아이스쇼, DJ 스케이팅, 은반스크린영화 이벤트 등 빙판을 활용한 스케이트, 공연·문화 접목 프로그램 개발에 착수한다.

도는 각종 교육·체험 프로그램 도입을 위한 시설개선 추진을 위해 내년부터 휠봅슬레이를 구입해 본격 운영한다.

또 내년 말까지 플라잉스켈레톤 설계 및 시공을 완료해 운영에 들어가고 하키센터 영상·조명시설도 보강한다.

최 지사는 “각종 경기장 체험프로그램은 본격적으로 수익을 내기 위해 최소 3년의 준비기간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흑자구조로 전환될 때까지 한시적인 국비지원을 지속적으로 정부에 요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