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경제
국회의원·고위직 자녀 입시비리 전수조사…찬성 75.2% vs 반대 18.3%
(사진=리얼미터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 = 국민 4명 가운데 3명은 국회의원을 포함한 고위공직자 자녀의 입시비리 여부를 전수조사하는데 대해 찬성하는 것으로 26일 나타났다.


tbs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지난 25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2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이날 발표한 국회의원·고위공직자 자녀 입시비리 전수조사 찬반여론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 같은 주장에 대해 찬성은 75.2%, 반대는 18.3%, 모름·무응답은 6.5%였다.

이 가운데 '매우 찬성한다'는 50.2%, '찬성하는 편'은 25.0%였고 '반대하는 편'은 11.8%, '매우 반대'는 6.5%였다.

거의 모든 지역과 연령, 이념성향, 정당지지층에서 자녀 입시비리 전수조사에 대한 찬성 여론이 다수였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에선 찬성이 84.2%, 대전·세종·충청은 83.0%, 서울 77.4%, 경기·인천 73.3%, 광주·전라 70.3%, 부산·울산·경남 67.4%, 연령별로는 40대에서 84.4%, 50대는 79.8%, 30대는 79.5%, 20대에선 76.2%, 60대 이상은 61.5%에서 찬성했다.

또한 이념성향별로는 중도층에서 77.8%, 보수층은 75.1%, 진보층 74.2%,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 82.4%, 바른미래당 지지층 72.3%, 자유한국당 지지층 64.5%, 무당층 73.8%였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 응답률은 5.2%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