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민간공원 의혹' 수사 검찰, 광주시 이어 광주도시공사도 압수수색
광주시 민간공원특례사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 관계자들이 지난 5일 오후 광주시청에서 압수수색을 마치고 압수품이 담긴 상자를 옮기고 있다. 2019.9.5 /뉴스1 © News1 허단비 기자


(광주=뉴스1) 전원 기자 = 광주 민간공원 특례 2단계사업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광주시청에 이어 광주도시공사도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27일 광주지검 등에 따르면 검찰은 이날 오전 광주도시공사 사무실에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이날 압수수색은 지난해 중앙공원 1지구 우선협상 대상자였던 광주도시공사가 지위를 자진 반납하고 2순위인 한양건설로 바뀐 과정을 조사하기 위한 차원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 5일 광주시청에 수사관을 보내 민간공원 특례사업을 담당한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실과 환경생태국, 감사위원장실, 감사위원회 사무실, 시의회 의장실, 세종시에 있는 한 정부종합청사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일부 관계자들의 휴대전화 등도 압수하는 한편 압수수색 현장에서 디지털 포렌식으로 자료를 확보했다.

광주시에 이어 광주도시공사까지 압수수색을 받으면서 민간공원 특례사업을 둘러싼 검찰의 칼날이 전방위로 확대되는 모습이다.

앞서 광주경실련은 지난 4월 광주지검에 광주시가 추진중인 민간공원특례사업과 관련한 의혹을 규명해 달라는 내용의 고발장을 제출했다.

고발 내용은 광주시 민간공원특례사업 제안서와 평가결과 보고서 유출, 우선협상대상 선정 과정의 이의제기 수용 의혹, 특정감사 실시 배경 이유, 광주도시공사 중앙1공원 사업자 반납 등이다.

검찰은 수사팀을 배정해 감사 관련 서류 등을 확보해 우선협상자 변경 과정 등 전반적인 상황에 대한 조사를 벌였다. 또 공무원 등 관련자들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에는 광주시 환경생태국과 감사위원회 관계자, 광주도시공사 관계자 등이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광주지검 관계자는 "사건 관련자들을 비공개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며 "시간 끌지 않고 속도를 내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