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안전교통
강원도, 제18호 태풍 ‘미탁 ’피해조사 및 복구대책 회의 개최
<사진=강원도 제공> 더불어민주당 이해찬대표, 최문순 강원도지사
사진=강원도 제공

강원도는 10월 5일 최문순 도지사, 김성호 행정부지사, 실․국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18호 태풍‘미탁’피해조사 및 복구대책 점검회의」를 개최하였다.

이날 회의에서 도지사는 피해조사 및 복구를 신속하게 할 것과 특히 주택이 파손(유실, 매몰)되어 오갈 데 없는 이재민들의 주거문제에 대하여 빠른 시일 내에 복귀 등 생활안정이 되도록 특단의 대책을 강구할 것을 주문하였다.

금번 태풍으로 주택 762동이 피해를 입어 이재민 476세대 862명이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되고 있으며, 이재민 중 현재 243세대(426명)는 귀가하고, 233세대(436명)는 마을회관, 경로당, 친인척 등에서 임시 기거하고 있다.

도에서는 이재민에 대한 심리적 인정치료와 건강체크 실시, 임시 거주시설 난방여부 확인 등 이재민에 대한 긴급 구호지원과 함께, 의류 및 의약품지원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임시 조립식주택을 희망하는 이재민가구에 대하여는 지난 동해안 산불 시 공급한 임시 조립식주택을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이 날 최문순 도지사는 동해안 태풍 피해현장을 점검하면서 이재민들에 대한 위로와 자원봉사자들에 대한 노고를 격려하였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