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원도 원주
원주서 17~18일 강원의료기기전시회…42개국 해외바이어 초청
제15회 강원의료기기전시회 포스터(원주시 제공) © 뉴스1


(원주=뉴스1) 권혜민 기자 = 제15회 강원의료기기전시회(GMES 2019)가 17~18일 강원 원주시 기업도시 내 의료기기종합지원센터(MCC) 상설전시장에서 열린다.


강원도와 원주시가 주최하고 (재)원주의료기기테크노밸리(원장 백종수),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강원지원단(단장 권오석), 한국산업단지공단 강원지역본부(본부장 조성용)가 공동 주관한다.

해외바이어를 대상으로 한 85개 참가기업과의 1대1 비즈니스 매칭 수출 상담회, 의료기기 기업의 국내외 시장 진출 어려움 해소 및 매출 증진에 기여하기 위한 다양한 부대행사가 진행된다.

해외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는 원주의료기기테크노밸리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강원지원단, (재)강원테크노파크와 공동 운영하는 행사로 42개국 127개사 180여명의 바이어를 행사 참가기업과 매칭해준다.

원주의료기기테크노밸리는 또 원주 혁신도시 공공기관과 연계해 의료기기 제조기업의 니즈를 반영한 맞춤형 컨설팅을 추진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승택)과 연계해 의료기기 보험등재(치료재료·체외진단)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관심 있는 기업을 대상으로 맞춤형 컨설팅을 진행한다.

국내 의료기기 제조기업의 국내시장 매출 확대 지원을 위해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이사장 양봉민) 산하 보훈병원과 요양원 등에 납품이 가능하도록 공공조달 컨설팅을 제공한다.

전시회 기간 전국 보훈병원 및 보훈 요양원 구매 담당자들을 대상으로 팸투어 프로그램을 운영해 국산 의료기기 제품의 우수성도 알린다.

원주의료기기테크노밸리는 국내 의료기기 제조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에 있어 가장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인허가에 대한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인허가 맞춤형 컨설팅도 준비했다.

컨설팅 내용은 기업이 필요로 하는 국가별 인허가 제도, 품질경영시스템에 대한 것이며 강화된 의료기기 품질관리국제기준 개정에 따른 기업의 애로사항 해결에 중점을 둘 예정이다.

중국 의료기기 시장 진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을 대상으로 현지 인허가 전문가를 초청해 중국 인허가제도 설명회와 기업별 맞춤형 컨설팅도 진행한다.

보건복지부 의료기기산업종합지원센터는 5개 부처·기관 전문가가 참가해 제품 개발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실질적인 궁금증을 해소하고 의료기기 시장에 조기 진입할 수 있는 제품 개발을 지원하기 위한 찾아가는 상담 서비스 부스를 운영한다.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처, 한국보건의료연구원,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등 5개 의료기기 관계기관 합동으로 설립한 의료기기산업종합지원센터는 의료기기 개발부터 시장진출까지 전 과정에 걸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2019 GTI 국제무역·투자 박람회와 연계해 열리는 이번 전시회에서는 시민을 대상으로 체험과 구매가 가능한 생활의료기기 특가 판매전이 17~20일 열린다.

의료기기종합지원센터 상설전시장(기업도시 내 일원)과 2019 GTI 국제무역·투자박람회(원주 따뚜공연장 일원) 두 곳에서 최대 75% 할인된 가격으로 특가 판매전이 운영되며 17, 18일에는 행사장 간 무료 셔틀버스가 운영된다.

원창묵 원주시장은 "올해 강원의료기기전시회는 2019 GTI 행사와 연계해 열리는 만큼 많은 방문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한다. 전시회가 성공적으로 진행돼 지역 의료기기산업 홍보와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