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환경건강
강원도, 전국 최초「ASF 대응 전담팀」설치·가동

강원도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경기 북부지역에 이어 인천 강화로 확산되는 등 도내 유입 위험성이 증가함에 따라, 유입차단 및 신속대응을 위해 전국 최초로「ASF 전담팀」설치·가동한다.

10월 9일(화) 최문순 강원도지사 주재로 개최된 방역대책회의에서 우리나라에서도 동 질병이 장기화 될 것으로 예상됨으로 강력한 ASF 방역대책 추진을 위한 대응 전담팀 운영 필요에 따라 설치한다.

ASF 대응 전담팀은 가축방역관 등 5명의 전문인력을 구성하여 발생 동향감시, 역학분석 등 위기관리 및 방역인력·장비 사전확보 등 관련 기관 간 유기적 방역체계 구축과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한다.

강원도 관계자는 돼지사육농가에 상황의 심각성을 감안 “내 농장은 내가 지킨다.”는 주인의식으로 농장 내·외부 주변도로 일제소독, 양돈농가 모임금지, 발생지역(경기, 인천) 돼지 생축과 분뇨 반입 금지 등 철저한 차단방역 실시와 의심축 발견 시 가축방역기관(☎1588-4060)에 신속히 신고해 줄 것을 특별히 당부했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