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경제
박지원, '윤석열 접대'보도에 "제가 가진 어떤 자료에도 없어"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과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전형민 기자 = 박지원 대안신당(가칭) 의원은 11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윤중천씨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으나 검찰이 이 사건을 덮었다는 한겨레21의 보도와 관련, "제가 가지고 있던 어떤 자료에도 윤석열이라는 이름과 음성, 동영상이 나타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윤중천씨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스폰서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이미 수차 언론에 보도된대로 검찰이 김 전 차관 관계 동영상 등을 확보하기 전 동영상 녹음테이프 등 관계자료를 가지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박 의원은 "오늘 아침 한겨레신문에 윤석열 총장, 성접대 수사과정에서 거명됐다는 보도입니다. 저는 한겨레를 존경하고 애독자로서 무한한 신뢰를 가지고 있다"면서도 "거듭 조국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총장은 공동운명체로 문재인 대통령의 검찰개혁을 성공시킬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구지검 여환섭 지검장이 오늘 오후 2시 국감을 받는다. 여 지검장은 김 전 차관 성접대 사건 특별수사단장으로 김 전 차관을 구속기소해 현재 재판이 진행중"이라며 "여 지검장의 솔직한 답변을 기대하며 대구로 간다"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