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관광문화
단풍객으로 '들썩'…강원도 10월 호텔 예약 130% 증가
설악산 단풍. 트립닷컴 제공


(서울=뉴스1) 윤슬빈 여행전문기자 = 올해 가을 단풍 나들이를 위해 강원도를 찾은 여행객이 두 배 이상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설악산, 오대산과 같은 대표 명소가 몰려 있는 강릉, 속초, 평창 등 강원지역은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11일 온라인 여행사 트립닷컴이 10월 한 달, 단풍명소가 밀집된 강원지역의 호텔 예약량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예약은 전년 대비 130%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그 중 속초(450%), 평창(250%), 강릉(200%) 등 세 도시들은 눈에 띄는 증가세를 보였다.

강릉, 속초, 평창은 설악산, 오대산, 치악산 등 강원도 대표 단풍 명산과 인접해 있는 도시다.

특히 최근 서울양양고속도로와 KTX 강릉선 개통으로 교통 접근성도 좋아졌다.

더불어 볼거리, 유명 맛집, 깨끗한 숙박 시설 등 호캉스의 필수요소를 두루 갖추고 있는 점도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트립닷컴 관계자는 "단풍이 찾아오는 가을철의 강원도는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최고의 여행지"라며 "올해는 예년과 비슷하게 단풍이 찾아오지만, 호캉스 인기에 힘입어 상대적으로 시설과 서비스가 좋은 호텔, 리조트를 중심으로 빠른 예약이 이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트립닷컴은 명산과 접근성이 뛰어난 호텔들을 4곳을 추천했다.

추천 호텔은 설악산 케이블카까지 차로 약 15분 거리에 있는 한화리조트 설악 쏘라노부터 Δ오대산 인근에 프랑스 정원을 콘셉트로 지어진 켄싱턴호텔 평창 Δ백운산 근처의 라마다 앙코르 정선 Δ객실의 큰 창으로 일출, 일몰을 즐길 수 있는 속초 마레몬스 등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