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서울
금요일부터 하늘공원서 '서울억새축제' 밤10시까지 개방
© 뉴스1


(서울=뉴스1) 홍기삼 기자 = 가을바람 살랑 부는 이맘때면 기다려지는 소식이 있다. 억새꽃을 배경삼아 가족, 연인, 친구와 인생샷 추억을 남길 수 있는 서울억새축제의 계절이 돌아온 것이다.


서울시(서부공원녹지사업소)는 억새꽃이 절정에 이르는 18일부터 24일까지 7일간 하늘공원(마포구 소재)에서 제18회 서울억새축제를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축제가 개최되는 하늘공원은 난지도 쓰레기 매립지를 매워 2002년 5월 개장한 재생공원으로 낮에는 시민들의 이용이 가능하지만 야간에는 야생동물이 자유롭게 생활할 수 있도록 시민의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축제를 여는 7일간만 밤 10시까지 개방한다.

올해 하늘공원 억새풀은 작년보다 더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고 있다. 강수량과 일조량이 적당하여 전년 대비 30cm 이상 더 높이 자라 풍성해진 억새밭 경관을 볼 수 있게 된 것이다. 덕분에 억새밭 모두가 사진촬영 명소다.

하늘공원의 억새풀은 공원 개원시 전국 23개 시·도에서 가져와 식재한 것으로 물 억새와 억새, 띠가 조화롭게 이루어져 은빛 물결을 이루고 있다. 특히 제주도 산굼부리 오름에서 가져온 억새를 따라온 식물 ‘야고’를 억새밭 사이에서 찾아보는 재미도 축제 재미를 배가 하는 요소이다.

서울억새축제의 가장 큰 매력은 하늘공원 억새밭 사이로 난 좁고 넓은 여러개의 사잇길을 산책해보는 것이다. 이 길들을 축제 기간동안에는 '억리단길'이라 명명했다. 억리단길을 따라 가면 10가지 이색 포토존을 만날 수 있다.

일년 중 유일하게 밤 10시까지 야간 개장하는 일주일 동안 매일 변화하는 오색빛깔 '억새 라이팅쇼'를 진행한다.

서울을 대표하는 서울억새축제는 1주일간 60만명 이상 몰릴 것으로 예상한다. 이에 대중교통과 우리 공원에서만 타볼 수 있는 '맹꽁이 전기차'를 이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하늘공원 입구에서 정상까지 도보로는 30분이 걸리는데 '맹꽁이 전기차'(왕복 3000원)를 타면 10여분만에 간편하게 오를 수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